이란군, 이라크 친이란 민병대에 “전쟁 준비하라”

입력 : ㅣ 수정 : 2019-05-17 11: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2019.5.17. AP 연합뉴스

▲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2019.5.17.
AP 연합뉴스

이란 혁명수비대 최정예 부대 쿠드스군의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이라크 바그다드의 친이란 민병대를 소집해 전쟁 준비를 지시한 정황이 드러났다.

가디언은 16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3주 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이란의 영향력 아래 있는 민병대 지도자를 만나 “대리전을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이 최근 이라크 바그다드 등의 자국 공무원 철수를 결정하고, 이라크 내 미군 기지에 적용하는 위협 단계를 상향 조정한 것도 이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주재한 이날 회의에는 이란이 지원하는 이라크내 시아파 민병대(PMU) 산하 모든 그룹의 지도자가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소식통은 “솔레이마니 사령관은 지난 5년간 이라크의 시아파 지도자들과 정기적으로 만났지만, 이번 회의의 성격과 분위기는 달랐다”면서 “명백한 동원령까지는 아니었지만, 크게 다르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솔레이마니 사령관은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의 전략적 방향과 주요 작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15년 동안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이란의 존재감을 공고히 하고 중동 일대를 이란에 유리하게 재편하는 노력을 주도해온 이란군의 핵심 실세로 꼽힌다. 이와 관련 영국도 이날 이라크 주둔 영국군의 위협단계를 올렸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