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 않으리 얼음꽃 상화

입력 : ㅣ 수정 : 2019-05-17 0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빙속여제’ 이상화 17년 국대 은퇴… “이제 누구와도 경쟁하며 살고 싶지 않다”
‘영원한 빙속 여제’ 이상화가 1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서 빙판을 떠나는 소회를 밝히던 도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원한 빙속 여제’ 이상화가 1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서 빙판을 떠나는 소회를 밝히던 도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연합뉴스

마이크 앞에 자리한 ‘빙속 여제’ 이상화(30)는 은퇴 소식을 스스로 알리려 입을 떼자마자 눈물을 쏟았다. 말을 이어 가지 못해 한동안 은퇴 기자회견이 제대로 진행되지 못할 정도였다. 정상을 지켜내야 한다는 중압감 속에서도 빙판에만 서면 언제나 의연한 모습을 보였던 이상화도 은퇴식에서만큼은 감정을 추스르기 어려운 듯했다.

지난 네 번의 동계올림픽에서 국민을 웃고 울게 했던 이상화가 이제 질주를 멈추고 정든 빙판을 떠났다. 이상화는 1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은퇴식을 열고 “스케이트 선수로서 마지막 인사를 드리고자 한다”며 “국민들이 조금이라도 더 좋은 모습으로 기억해 줄 수 있는 위치에서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무릎이 문제였다. 이런 몸 상태로는 최고의 기량을 보여드릴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계속 들었다. 수술을 통해 해결하려고 했지만 (그렇게 하면) 선수 생활을 할 수 없다고 의사 선생님이 말했다. 경기를 위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지 못해서, 나 자신에게 실망스러워서 은퇴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상화가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이 된 지난해 2월 18일 평창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역주를 펼치는 모습.  서울신문 DB

▲ 이상화가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이 된 지난해 2월 18일 평창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역주를 펼치는 모습.
서울신문 DB

이상화는 “15살 때 처음 국가대표 선수가 되던 날이 아직도 생생히 기억난다”며 “2006 토리노동계올림픽 때 팀 막내로 참가하게 돼서 정신이 하나도 없이 ‘그냥 빙판 위에서 넘어지지만 말고 최선을 다하자’라고 다짐했던 그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17년이 지났다”고 말했다.

그는 “17년 전 비록 어린 나이였지만 개인적으로 이뤄야겠다는 목표를 세웠다”며 “첫째 세계선수권대회 우승, 둘째 올림픽 금메달 그리고 셋째 세계신기록 보유였다. 분에 넘치는 국민 여러분들의 응원과 성원 덕분에 제가 17년 전에 세웠던 목표는 다행히 다 이룰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상화는 세계 최고의 여자 단거리 선수였다. 휘경여중 재학 시절 태극마크를 처음 단 뒤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금메달,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서도 같은 종목 금메달,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은메달을 목에 걸며 세계 최정상의 자리에서 내려오지 않았다. 이상화가 2013년 11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2차 대회에서 세운 36초36의 여자 500m 세계신기록은 5년이 넘도록 깨지지 않고 있다.

이상화는 “운동선수들에게는 세계 신기록을 세우면 올림픽 금메달을 못 딸 수 있다는 징크스가 있지만 이겨내고 올림픽 2연패를 달성했다”며 “소치동계올림픽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이어 “늘 마인드 컨트롤을 하느라 힘들었다. 많이 힘들고 부담이 됐다. 꼭 1등을 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있었다”며 “그런 점이 지금의 나를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상화는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30살이 될 때까지 앞만 보고 달렸다. 이제 누구와도 경쟁하지 않고 여유롭게 살고 싶다”며 “당장 내일 어떻게 무엇을 할지 걱정이 되지만 여태 해 온 것처럼 다른 일도 열심히 해보려 한다”며 씩씩한 미소를 지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9-05-17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