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DMZ 국군전사자 완전유해 발굴

입력 : ㅣ 수정 : 2019-05-17 0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군전사자 추정 유해 및 유품.  국방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군전사자 추정 유해 및 유품.
국방부 제공

국방부는 비무장지대(DMZ) 화살머리고지의 유해 발굴작업 중에 국군전사자로 추정되는 완전유해 1구를 발굴했다고 16일 밝혔다. 해당 지역에서 완전유해가 나온 건 처음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지난 15일 화살머리고지 남측 지역에서 완전유해가 나왔다. 유해 주변에서 국군 하사 철제 계급장 1점, 철모 1점, 수통 1점, 숟가락 1점, 탄통 2점 등도 함께 발굴됐다”고 말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유품을 토대로 완전유해가 국군전사자일 것으로 추정했다. 향후 정밀 감식과 유전자(DNA) 분석으로 정확한 신원을 확인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지난달 1일부터 남북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사전 준비 차원에서 화살머리고지 일대 남측 지역에서 지뢰 제거 및 기초발굴을 진행 중이다. 그간 완전유해를 포함해 총 220점의 유품을 발굴했으며 특히 지난 10일부터 5일간 57점을 발굴했다.

지난 10일에는 위팔뼈 1점(20㎝), 아래팔뼈 1점(12㎝), 허벅지뼈 1점(27㎝)을 식별했고, 14일에는 갈비뼈 5점(각 20㎝)과 척추뼈 5점(각 5㎝), 허벅지뼈 2점(20㎝·15㎝)을 지면 굴토 과정에서 찾아냈다. 15일에는 정강이뼈 1점(21㎝), 허벅지뼈 3점(9㎝ 1점·15㎝ 2점)을 각각 발굴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9-05-17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