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 최측근’ 삼성전자TF 사장 檢소환 초읽기

입력 : ㅣ 수정 : 2019-05-17 0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수사… 檢, ‘미전실 후신’ 삼성전자TF 압수수색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전자 사업지원TF를 압수수색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최측근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정현호 사장의 소환이 얼마 남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16일 오전 경기 수원과 서울 서초동에 있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무실과 인천 송도에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정 사장 사무실,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이사 사무실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 11일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소속 백모 상무와 삼성전자 보안선진화TF 소속 서모 상무를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했다. 이들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증거인멸을 지휘하고 실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회계자료와 회사 공용서버를 공장 바닥에 조직적으로 은닉하거나, 직원들 휴대전화와 노트북에 저장된 자료를 삭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구속 후 검찰 조사에서 ‘윗선 지시로 증거인멸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윗선’을 사업지원TF를 이끄는 정 사장으로 보고 증거인멸의 직접적 증거를 찾기 위해 이날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정 사장은 이재용 부회장과 하버드대 동문으로 이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핵심인 인사지원팀장(사장)을 역임했고, 2017년 2월 미전실이 해체된 이후에는 사업지원TF를 맡아 삼성전자로 복귀했다. 정 사장이 지휘하는 사업지원TF는 사실상 미전실의 후신이다.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수사의 한 줄기인 증거인멸 수사는 삼성에피스·삼성바이오·삼성전자 등 자회사에서 본사로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검찰은 증거인멸이 수사 본류인 분식회계와 맞닿아 있다고 판단, 증거인멸 최종 책임자를 규명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19-05-1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