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세’ 양정철, 국회의장 공식방문 도마위에

입력 : ㅣ 수정 : 2019-05-17 0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역의원 아닌 특정 정당 싱크탱크 수장
공식 예방 형식 만난 전례 없어 부적절”

“비공식이면 나중에 오해받을까 봐 공개”
내년 출마설… 정치활동 신호탄 해석도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진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6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공식 예방하고 환담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국가 의전서열 2위로 입법부 수장인 국회의장을 여야 지도부나 현역 의원도 아닌 특정 정당 싱크탱크 수장이 공식 예방하는 모양새로 만난 전례가 없다는 점에서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양 원장은 지난 14일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원장으로 취임, 일거수일투족이 주목받고 있다.

양 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문 의장을 배석자 없이 20여분간 만난 뒤 취재진에게 “참여정부 때 노무현 대통령 첫 비서실장을 우리 의장님이 했고 의장님께 비서관 임명장을 받았었다”며 “존경하는 정치 선배이시고 어른이셔서 새로 여의도에 온 김에 부임 인사도 드리고, 최근 여러 가지 정치 상황에 대한 좋은 당부 말씀이나 가르침을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민주당 관계자는 “현역 의원도 아닌데 의장을 예방한다는 것 자체가 보기 드문 일”이라며 “실세는 진짜 실세”라고 했다. 정치권의 한 인사는 “서로 친한 사이라니 사적으로 만나는 거야 자유이지만, 취재진에게 공개되는 공식 일정으로 만난 것은 분명 격이 안 맞고 부적절해 보이는 측면이 있다”고 했다.

반면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양 원장이 옛날 같이 일한 어르신께 인사드리고 싶다고 요청해서 일정을 잡은 것뿐”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도 “원래 비공식 일정으로 하려고 했는데 나중에 만난 게 알려지면 오히려 불필요한 오해만 더 나올까 싶어 일부러 공개 일정으로 한 것”이라고 했다.

일각에서는 양 원장이 이날 국회의장 예방 일정을 굳이 공개한 것은 민주연구원장 취임을 계기로 본격적인 정치 활동에 나서는 신호탄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지금까지는 ‘대통령의 참모’ 역할로 몸을 낮추고 비공식적으로 움직였다면, 이제부터는 ‘정치인 양정철’을 브랜드화하기 위해 공개적인 활동을 마다하지 않겠다는 의도라는 것이다. 실제 민주당 안팎에서는 양 원장이 내년 4월 총선 때 서울 지역에서 출마할 것이라는 소문이 파다하다. 양 원장이 총선 출마에 대한 기자들 질문에 직답을 피하는 것도 이런 소문에 기름을 붓고 있다.

양 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의장님은 제가 부임한 것을 계기로 집권당이 정책과 비전과 수준 높은 담론들을 차분하게 준비 잘하는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고 격려했다”며 자신의 위상에 스스로 중요성을 부여하기도 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9-05-17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