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영화제는 노키즈존? 아이 대동 영화감독에 “40만원 입장권 사야”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18: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입장권 발권에만 48시간 들어..사실상 거부”
그레타 벨라마시나의 영화 허트 바이 파라다이스 포스터 벨라마시나 트위터 캡쳐

▲ 그레타 벨라마시나의 영화 허트 바이 파라다이스 포스터
벨라마시나 트위터 캡쳐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인 칸 영화제 주최 측이 생후 4개월 아기를 동반한 여성 감독의 행사장 출입을 막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배우 겸 감독인 그레타 벨라마시나가 자신의 생후 4개월 된 아들을 동반하고 간 칸 영화제에서 터무니없는 취급을 받았단 사실에 분개했다고 15일(현지시간) 전했다. 자신의 영화 ‘허트 바이 파라다이스’는 전날 개막한 칸 영화제의 필름마켓에 참여해 행사장에 들어가려던 그는 입구에서 제지당했으며, 거친 항의 끝에 겨우 행사장에 들어갈 수 있었다고 상황을 전했다.

주최 측은 발권에 48시간이 걸리는 데다 가격이 300유로(약 40만원)인 아이용 입장권을 별도 구매하라고 요구하면서 행사장을 나가라고 종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유모차를 소지한 경우 다른 출입구를 이용해야 한다는 ‘원칙’을 내세우며 육아 부모에 대한 배려를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벨라마시나는 “(칸 영화제의) 이런 후진적인 태도에 분노한다”면서 “여성 감독들이 영화 산업에서 더 많은 장애물에 부딪히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내 영화는 젊은 ‘싱글맘’이 작가로서 자신의 삶에 균형을 잡으려고 노력하는 내용을 담았다. 영화 속 일부 장면에서 주인공이 하대를 받지만 오늘 내가 엄마로서 당한 무례한 행동을 당한 적은 없다”고 지적했다.

칸 영화제는 올해 행사부터 어린 자녀를 둔 사람들을 위한 추가 입장권 제도를 도입했다. 벨라마시나가 왜 아들을 위한 추가 입장권을 받지 못했는지는 불분명하다. 주최 측은 이번 소동에 관한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