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화웨이 거래금지‘에 중국 “모든 수단 동원해 권익 지킬터”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18: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상무부 “국가 안보, 보호무역주의 도구 안돼”
중국이 5G 관련 특허 수에서 세계 3분의 1을 차지하며 지배력을 과시하고 있다. 사진은 5G 관련 특허 세계 1위 기업에 오른 화웨이. 로이터 연합뉴스

▲ 중국이 5G 관련 특허 수에서 세계 3분의 1을 차지하며 지배력을 과시하고 있다. 사진은 5G 관련 특허 세계 1위 기업에 오른 화웨이.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중국의 5세대(5G)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華爲)를 자국 기업과의 거래를 사실상 금지하는 리스트에 올리겠다고 발표하자 중국 정부가 강력히 반발했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다른 나라가 중국 회사에 일방적인 제재를 부과하는 것을 강하게 반대한다”고 말한 것으로 로이터가 이날 전했다.

가오 대변인은 “중국은 여러 차례 국가 안보의 개념을 남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해 왔다”며 “국가 안보 개념이 보호 무역주의의 도구로 쓰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모든 필요한 수단을 동원해 중국 회사들의 합법적인 권익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가오 대변인은 추가 무역 협상을 위해 미국 대표단이 언제 베이징을 방문할 것이냐는 물음에 “제공할 정보가 없다”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도 미국 비난에 가세했다. 루캉(陸慷)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어떤 국가라도 국가안보를 이유로 다른 나라 기업에 불공평한 행동을 하는 것에 단호하게 반대한다”며 “이런 행동을 택한다면 중국은 당연히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루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행정명령 서명에 대해서도 “그것을 건설적이고 우호적인 태도라고 여기는 이는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외부 위협으로부터 미국 정보통신을 보호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직후 미국 상무부는 중국 통신장비 기업 화웨이와 70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다고 발표했다. 이 명단에 오른 기업은 미국 정부의 허가 없이 미국 기업들과 거래할 수 없다.

해당 기업인 화웨이도 이날 자사에 대한 미국 정부의 제재 움직임에 강하게 반발했다. 화웨이는 입장문에서 “미국이 화웨이에 제한을 가한다고 해서 미국의 안전이 보장되는 것도, 미국이 더욱 강력해지는 것도 아니다”며 미국의 ‘불합리한’ 조치가 화웨이의 권익을 침해해 ‘심각한 법률적 문제’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네덜란드 일간지 ‘폴크스크란트’는 이날 정보당국을 인용, 화웨이가 네덜란드의 주요 통신사 가운데 한 곳에서 고객 정보를 몰래 이용했다는 의혹이 있다면서 정보기관인 AIVD가 중국 정부의 첩보 활동과 연계돼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AIVD 대변인은 “현재 진행되고 있을 수 있는 조사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지 않는다”고 말했고, 화웨이 측은 이를 부인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