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6·25전 트라우마 걷어내야… 핵 빼면 北 겁낼 이유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17: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국방연구원 기조강연… “김정은 자유민주사상에 접근”
기조연설 하는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 16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안보 학술 세미나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전망과 과제’에서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9.5.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기조연설 하는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
16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안보 학술 세미나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전망과 과제’에서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9.5.16 연합뉴스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이 16일 “김일성(주석)과 김정일(국방위원장)이 주체사상을 갖고 있었다면 김정은(국무위원장)은 자유민주사상에 접근한 상태”라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국국방연구원의 ‘2019년 안보학술세미나’ 기조강연을 통해 “과거 북한은 동구권이 무너질 때 주체사상을 기본으로 자력갱생해야 한다고 했지만 이후 한 세대가 지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당시 공산권에 있던 나라들이 서양과 유럽연합(EU)에 들어가서 잘살고 있다는 것을 북한 주민들도 깨닫고 있을 것”이라며 “배급체제는 평양만 유지되고 나머지는 무너졌고 장마당·시장경제체제로 바뀌고 있다는 것은 굉장히 큰 의미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송 전 장관은 우리 군과 국민에게서 6·25전쟁의 트라우마를 걷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전 장관은 과거 북한은 소련으로부터 군수물자를 지원받았지만 “현재 김정은이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나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을 찾아가 전쟁할 테니 지원해 달라고 하면 그게 가능하겠느냐. 이제는 그런 상황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현재 북한의 핵과 화생방(무기)만 빼면 북한을 겁낼 이유가 없다”며 “(북한 군사력에 대한) 정량분석에 치우치다 보니 북한이 강한 것처럼 느껴지는 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