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분기 매출 사상 최대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0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율 영향 영업이익은 16.2% 감소
대한항공이 올해 1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하지만 수익성은 나빠졌다. 정비 비용 증가와 비우호적 환율 환경에 영향을 받았다.

대한항공은 올해 1분기 별도 기준 매출액이 3조 498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1분기보다 1.1% 성장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대한항공의 역대 1분기 최대 실적이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1482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16.2%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342억원을 기록했다.

대한항공 측은 “달러 강세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발생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원·달러 환율이 10원 오르면 장부상으로 920억원의 평가손익이 발생하는 구조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1분기 여객은 여행·상용 수요의 꾸준한 증가와 델타항공과의 조인트 벤처 효과로 미주~아시아 노선의 성장세가 두드러졌고 화물은 미중 무역 분쟁과 글로벌 경기 둔화 영향이 있었지만 수익성 중심의 영업 전략이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이어 “2분기에는 5월 ‘황금연휴’와 6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 총회 개최, 미국 보스턴 등 신규 취항을 토대로 수요를 확대하고 수익성 중심으로 노선을 운영해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19-05-16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