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다툼 중 아내 폭행치사…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체포

입력 : ㅣ 수정 : 2019-05-15 22: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말다툼을 하다가 아내를 폭행해 숨지게 한 전 김포시 의회 의장이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15일 폭행치사 혐의로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유승현 전 의장은 이날 오후 4시 57분쯤 경기도 김포시 자택에서 아내 B(53)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승현 전 의장으로부터 아내가 정신을 잃었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당국이 출동했을 때 B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경찰은 소방당국의 요청을 받고 출동해 유승현 전 의장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체포 당시 유승현 전 의장은 술에 취한 상태였고, 숨진 아내 B씨는 온 몸에 멍이 든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유승현 전 의장은 경찰에서 “말다툼을 하던 중 우발적으로 아내를 때렸다”면서 “평소 성격 차이를 비롯해 쌓여 있던 것들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유승현 전 의장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