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국가급행사 ‘비’ 초청 공연…한한령 거두나

입력 : ㅣ 수정 : 2019-05-15 2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막식서 한국 전통무용 삼고무 공연도…사드 이후 한국 연예인 첫 중국행사 참여
중국의 초대형 국가급 행사에 한류 스타 비(정지훈)가 초청돼 개막 공연에 참여했다.
 비는 이날 개막한 제1회 아시아 문명 대화 대회의 축하 행사의 하나로 중국중앙(CC)TV 등이 주최하는 아시아 문화 카니발에 초대받아 공연을 펼쳤다. 아시아 문명 대화 대회는 2015년 보아오포럼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이 개최를 건의한 것으로 중화문명의 우수성을 과시하고 아시아권의 단결을 모색하는 국제행사다. 지난해 상하이에서 1회 행사를 개최한 이후 정례화한 수입 엑스포가 중국의 경제적 지위를 과시하는 국제행사라면 아시아 문명 대화 대회는 중국의 문화적 위치를 알리는 국제행사인 셈이다.
 베이징 국가체육관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수만 명의 관객과 함께 중국 최고 지도부도 대거 관람했다. 비 외에 중화권 최고 인기 스타 청룽과 피아니스트 랑랑, 엑소 멤버 레이 등 아시아 스타들이 총출동했다. 이 공연에는 한국 전통무용인 삼고무 공연도 중국, 일본 타악팀과 함께 펼쳐졌다. 공연장은 2008년 베이징하계올림픽이 개최된 곳으로 비는 11년 전 같은 장소에서 올림픽 개막공연에 참여한 바 있다.
 비의 공연은 2016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이후 한중 관계가 악화하면서 한한령(한류 금지령)이 내려진 이후 사실상 처음 한국 연예인이 중국 행사에 참여하는 것이다. 특히 아시아 문명 대화 대회는 시 주석이 직접 참여하는 초대형 국가 행사라 비의 출연이 한한령 철폐의 신호탄이 될지 기대를 모은다.

 아시아 문명 대화 대회에는 비의 공연 외에도 한국 영화 ‘서편제’, ‘워낭소리’, 홍상수 감독의 ‘강변호텔’ 등 세 편이 초청받아 상영되며 무형문화재 및 미술 전시회도 열린다. 시 주석은 개막 연설에서 아시아 문명으로 이집트 룩소르 사원, 싱가포르의 센토사 등을 들었지만 한국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