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친환경은 실업자만 양산” 에너지도 ‘미국 우선’

입력 : ㅣ 수정 : 2019-05-15 18: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내 LNG 생산확대로 에너지 수입 필요없게 할 것”
14일(현지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헥베리에 있는 셈프라 에너지 캐머런 액화천연가스(LNG)수출 터미널에서 LNG 시설 노동자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도착을 기다리고 있다. 헥베리 AP 연합뉴스

▲ 14일(현지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헥베리에 있는 셈프라 에너지 캐머런 액화천연가스(LNG)수출 터미널에서 LNG 시설 노동자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도착을 기다리고 있다.
헥베리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에너지 인프라 및 수출 확대를 골자로 하는 ‘미국 우선 에너지’ 정책을 천명했다. 이는 미국 내 생산 확대를 통해 적대국으로부터 에너지 수입이 필요없도록 하겠다는 것이나, 버락 오바마 전 정부의 친환경 정책을 비하하고 2020년 대선에서 유리한 교두보를 확보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루이지애나주 헥베리에 있는 에너지 기업 ‘셈프라 에너지’의 신축 액화천연가스(LNG) 생산시설을 방문한 자리에서 연설을 통해 “내 정부가 미국 에너지 부문을 겨냥한 전쟁을 끝내고 전임 버락 오바마 정부가 야기한 미국 에너지 노동자에 대한 공격도 이제 끝나게 됐다”면서 “미국의 LNG 생산량이 증대되고 있는데 이는 곧 일자리 창출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해외 적대국을 풍요롭게 할 게 아니라 국내에서 에너지를 생산해야 한다”면서 “미국산 LNG 덕분에 국제시장에서 에너지 공급자로서 미국의 위상이 높아지고, 유럽은 러시아에 대한 에너지 의존도를 줄이는 효과도 보게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탄소 배출 감축을 주장하는 민주당의 ‘그린 뉴딜’ 정책을 펼치게 되면 이 자리에 있는 모든 사람이 해고될 것”이라고 친환경 에너지 정책을 표방하는 민주당을 성토했다. 루이지애나주는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한 곳이기도 하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화석연료 사용 종식을 위해 친환경 에너지 정책을 내세워 규제를 강화한 오바마 전 정부의 정책을 뒤집는 것을 의미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에도 화석연료의 국내 생산을 늘려 적대국으로부터 원유 수입이 필요 없도록 하겠다고 공언했었다. 셈프라 에너지의 LNG 생산시설은 천연가스를 액화시킨 뒤 저장선적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셈프라 에너지측은 향후 몇주 이내에 전세계로 미국산 LNG를 수출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