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년 전 30억원에 팔렸던 모네 ‘건초더미’ 무려 44배 폭등

입력 : ㅣ 수정 : 2019-05-15 17: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더비 제공 AFP 연합뉴스

▲ 소더비 제공 AFP 연합뉴스

프랑스 인상파 화가 클로드 모네(1840∼1926년)가 1890년부터 이듬해까지 노르망디의 지베르니에 머무르며 그린 25점의 ‘건초더미’(Meules) 연작 가운데 한 점이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1억 1070만 달러(약 1318억원·수수료 포함)에 낙찰됐다. 지난해 5월 ‘활짝 핀 수련’(ymph?s en fleur)이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8470만 달러에 팔린 것을 뛰어 넘어 모네 작품 중 최초로 1억 달러를 넘기며 최고가를 경신했다.

모네는 황혼 무렵 수확을 마친 들판에 원뿔 모양으로 쌓인 건초더미를 캔버스에 옮겼는데 25점의 연작 모두 같은 위치에서 다른 계절과 날씨, 시점 등을 그려냈다. 이번에 경매된 작품은 연작 중에서도 선명한 색상과 여러 방향에서 가운데로 모이는 인상적인 사선식 붓놀림, 독특한 원근법 등으로 다른 작품들과 뚜렷이 구분된다는 평가를 들었다.

이번에 경매된 작품은 미술 중개상으로부터 구입한 한 가족이 1세기 동안 소장하다가 지난 1986년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250만 달러(현재 환율로 약 30억원)에 팔렸다가 이번에 다시 매물로 나왔는데 33년 만에 가치가 무려 44배 뛴 것이다.

애초 이 작품의 가치는 수수료를 제외하고 5500만 달러(약 655억원)로 추정됐지만 치열한 경쟁 타에 값이 치솟았다. 앞서 2016년 11월에도 건초더미 연작 가운데 다른 한 점이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8140만 달러(낙찰 시점 기준 약 530억원)에 낙찰된 일이 있다.

소더비는 보도자료를 통해 경매 사상 아홉 번째로 높은 가격에 낙찰됐다고 전했다. 경매는 8분 동안 진행됐으며, 최소 6명이 참여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낙찰자는 여성이라는 것에 구체적으로 알려진 것이 없다.

건초더미 연작 대부분은 전 세계 갤러리에 소장돼 있으며 이번 세기 경매된 것은 이번 작품까지 네 점에 불과하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