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용호부두, 친수공간으로 조성.

입력 : ㅣ 수정 : 2019-05-13 15: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 용호부두가 시민 휴식공간인 친수공간으로 조성된다.

부산시는 13일 오후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부산해양수산청, 남구청, 부산항만공사, 부산도시공사와 함께 ‘용호부두 일원 종합개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기본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28일 용호부두를 출항한 러시아 화물선 씨그랜드호가 광안대교에 충돌하는 사고가 난뒤 부두 기능을 폐쇄하고 해양관광 및 친수공간으로의 전환하라는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따라 부산해수청은 용호부두 입항을 한시적으로 금지(3월 4일~6월 3일)한데 이어 부두운영을 영원히 중단하는 내용을 담은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부산시는 용호부두 일원 주변지역과 연계한 종합개발계획을 수립하는 재개발사업 전까지 우선 용호부두를 개방해 시민 친수공간으로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관계기관들의 공감대를 이끌어 냄으로써 이날 협약체결에 이르게 됐다.

부산남구와 부산항만공사는 부두개방 시 우려되는 각종 안전사고 및 쓰레기 무단투기 등의 예방을 위해 펜스 설치, 관리원 배치 등 안전조치를 갖춘뒤 주차장과 보행로 등으로 활용하도록했다.

해양레저·관광 인프라 구축을 위한 용호부두 일원 종합개발은 인근 용호부두, 용호만 매립부두, 하수종말처리시설(예정지), 섶자리, 이기대공원, 공유수면 등 주변 관광자원과 연계해 중장기적 관점에서 종합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부산도시공사와함께 6월 중 종합개발 마스터플랜 수립용역을 착수할 예정이다.

부산시관계자는 “시민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자 지역주민, 시민대표 등의 의견을 수렴한 이후 종합개발(안)이 마련되는 대로 용호부두 재개발사업(1단계)을 시작으로 단계별 개별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