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인질 구출한 부르키나파소서 이번엔 교회 테러

입력 : ㅣ 수정 : 2019-05-13 1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장단체에 피랍됐다가 최근 프랑스군에 구출된 한국인(가운데). 2019.5.13. AFP 연합뉴스

▲ 무장단체에 피랍됐다가 최근 프랑스군에 구출된 한국인(가운데). 2019.5.13.
AFP 연합뉴스

최근 프랑스군이 무장단체에 피랍된 한국인 여성을 구출한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이번에는 교회를 타깃으로 한 테러가 일어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AP통신 등은 12일(현지시간) 20여명의 남성이 부르키나파소 수도 와가두구에서 약 200㎞ 떨어진 다블로의 한 가톨릭 교회를 습격해 미사 중인 사제 1명과 신도 5명을 살해했다고 보도했다. 무장한 남성들은 교회와 주변의 상점 건물을 불태우고 차량으로 도주했다.

오즈마네 종고 다블로 시장은 “도시가 공황에 빠진 분위기다. 상점과 가게가 문을 닫았다. 유령도시와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이번 공격의 배후를 자처하는 세력은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 부르키나파소는 최근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 무장세력의 공격이 잦아져 위험성이 커진 지역이다. 지난달 29일에는 부르키나파소 북부 숨주의 한 개신교 교회에서 무장괴한이 총기를 난사해 목사 등 6명이 숨졌다.

또 이틀 전인 지난 10일에는 프랑스군이 부르키나파소에서 무장 세력이 억류한 프랑스인 인질 2명과 한국인 여성 1명, 미국인 여성 2명 등 4명을 구출했다. 당시 이들을 구출하는 과정에서 프랑스군 병사 2명이 무장세력과의 교전 끝에 목숨을 잃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