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빠진채… “폐플라스틱 수출 금지” 187개국 합의

입력 : ㅣ 수정 : 2019-05-13 01: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엔 ‘바젤협약’ 새 규제 대상에 포함
전 세계 187개국이 최근 세계 곳곳에서 넘쳐나는 플라스틱 폐기물의 국가 간 이동을 막자는 취지의 새로운 유엔협약에 합의했으나 미국은 이 협약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이 지난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지난달 29일 개막해 이날까지 12일간 이어진 바젤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각국 대표는 1989년 국제사회가 유해 폐기물을 통제하자는 취지로 체결한 바젤협약의 규제 대상에 플라스틱 쓰레기를 포함하기로 했다. 1992년 발효된 바젤협약은 유해 폐기물의 경유국 및 수입국에 반드시 사전 통보하도록 하고, 불법거래가 적발될 경우 원상태로 되돌리도록 규정하고 있다.

롤프 파옛 유엔환경계획(UNEP) 비서실장은 이번 협정에 서명하지 않는 미국 역시 서명국에 플라스틱 쓰레기를 수출하려 한다면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그동안 중국과 말레이시아 등을 비롯한 여러 나라로 오염·혼합된 유해 플라스틱 쓰레기를 수출해왔다.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을 줄이려는 이번 합의에 미국이 불참한 것은 앞서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합의안인 파리기후변화협약을 탈퇴한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방침과 무관하지 않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9-05-1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