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북한 김정은 오판…안 해야 할 짓 또 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10 15: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金, 교묘하게 유엔 제재 피하면서 한미정상 간보기…식량지원은 반드시 해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북한이 지난 8일 닷새 만에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쏘며 추가 도발을 한 것과 관련,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굉장히 오판하고 있다”며 “한·미 대통령을 계속 간보기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10일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어떠한 경우에도 북한이 안 해야 할 짓을 또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교묘하게 유엔 제재를 피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나 문재인 대통령의 간 보기를 계속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에게 대북 식량 지원은 반드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문 대통령에게 “이럴 때일수록 적극적으로 나서서 남북관계의 대화 물꼬를 트고 남북 정상회담 나아가 북미 정상회담으로 연결해 도발도 막고 비핵화의 길로 갈 수 있도록 최대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는 대북 식량 지원 문제에 대해선 “북한의 체면을 구겨서 생색낼 필요가 없다”면서 “이것과 식량 문제는 구분해서 반드시 인도적 차원에서 지원하는 성의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 문 대통령이 취임 2주년 대담에서 북한을 향해 ‘경고하고 싶다’고 간접적인 표현을 한 것을 두고는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용어를) 조절하고 있기 때문에 문 대통령으로서 적절한 수준의 경고를 했다”고 평가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