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대북 식량지원 지체없이”…한국 “북한 미사일 장사 쏠쏠”

입력 : ㅣ 수정 : 2019-05-10 14: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인영(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나경원(오른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이인영(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나경원(오른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정부가 대북 식량지원을 추진하는 도중에 터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여야가 다른 셈법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지체 없는 대북 식량지원으로 대화 재개의 모멘텀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북한의 미사일 장사가 쏠쏠하다”며 엄중한 대북제재를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정협의체에 대해서도 필요성을 주장하는 민주당과 달리 한국당은 제1야당을 들러리 세우는 제안이라며 비난을 퍼부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0일 라디오에 출연해 “대북 인도적 지원으로 신뢰를 강화한 남북관계를 통해 북미관계가 개선되는 쪽으로 나갈 수 있도록 긍정적 기여를 해야 하는 때”라면서 “지체 없이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해서 서로의 신뢰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서도 “북한의 군사적 행동이 한반도 평화에 역행하는 것이지만, 미사일 문제와는 별개로 식량지원 문제는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면서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를 가동해 보는 것도 굉장히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인도적 식량지원은 북한 주민을 돕고, 막대한 관리비용을 절감하면서 대화의 동력을 복원하는 1석3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며 야당의 협조를 요청했다.
나경원 대표,  북핵외교안보특위 연석회의 참석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 및 북핵외교안보특위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5.10/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나경원 대표, 북핵외교안보특위 연석회의 참석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 및 북핵외교안보특위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5.10/뉴스1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대북 정책을 맹비난했다.

대구·경북지역을 방문하고 있는 황교안 대표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북한을 도와주는 것은 일반적으로는 바람직한 일이지만 상황에 맞아야 한다”면서 “북한 주민의 어려움에는 관심이 없고 핵 고도화에만 전념하고 있는 북한에 대해 엄중한 제재가 필요한 상황이다. 북한이 오판할 수 있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또 문 대통령이 전날 대북 식량 지원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여야 지도부 회담을 제안한 것과 관련, “대통령을 만나 북한에 식량을 나눠주는 문제만 이야기하면 무슨 의미가 있나”라고 반문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 및 북핵외교안보특위 연석회의에서 “미사일에 대한 문 대통령의 답은 식량 지원이었다”면서 “결국 문 대통령 덕분에 북한의 미사일 장사가 쏠쏠한 것 아닌가 생각했다”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여야정협의체 제안에 대해서도 “야당을 국정 파트너와 대화 상대로 인정하지 않는 정부가 대화와 타협의 의지가 있는지 묻고 싶다. 한국당을 들러리로 세우는 범여권 합의체”라면서 “행정과 입법 이견을 조정하는 진정한 의미의 여야정협의체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문 대통령의 전날 KBS 대담 내용을 언급하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구두로 경고한다면서 친절하게도 군사합의 위반은 아니라고 면죄부를 준다”고 비판했다.
현장최고위 위해 일산병원 방문한 이해찬-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 등 의원들이 10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병원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문재인 정부 출범 2년을 맞아 문재인 케어 성과를 점검하고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9.5.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현장최고위 위해 일산병원 방문한 이해찬-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 등 의원들이 10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병원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문재인 정부 출범 2년을 맞아 문재인 케어 성과를 점검하고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9.5.10 연합뉴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일단 여야정협의체 제안에 긍정적 입장을 밝히면서도 미묘한 온도 차를 보였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당 회의에서 “인도적 지원은 당연히 해야 하지만 연이은 도발로 난처한 상황”이라면서 “대북 식량 지원문제를 생각하면서 문 대통령에게 여야 영수회담을 요청할 생각이었는데, 마침 이런 제안을 해서 환영한다”고 말했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문 대통령 제안에 “늦었지만 당연한 수순”이라면서 “의제를 북한 식량문제로 한정한다면 만날 수 있다는 말은 적절치 않다”며 제한 없는 대화를 강조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