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비건 대표, 강경화 예방…‘北 미사일 발사’ 여파 기자회견 취소

입력 : ㅣ 수정 : 2019-05-10 10: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미 워킹그룹서 북 발사체 대응방안 논의
비건 미 국무부 대표 만난 강경화 장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방한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나고 있다. 2019. 5. 10.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비건 미 국무부 대표 만난 강경화 장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방한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나고 있다. 2019. 5. 10. 사진공동취재단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10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했다.

비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강 장관을 예방하고, 북한의 전날 단거리 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 등에 대해 논의했다. 당초 비건 대표의 강 장관 예방은 취재진에 모두발언이 공개될 계획이었지만, 전날 북한 관련 상황이 엄중해진 여파로 취소됐다. 비건 대표는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면서 북 발사체 발사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인사만 건넸을 뿐 답변하지 않았다.

비건 대표는 강 장관 예방에 이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비핵화·남북관계 워킹그룹 회의를 주재한다. 회의에서는 북한의 잇따른 발사체 발사의 배경과 평가, 향후 대응 방향에 대한 협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비건 대표는 워킹그룹 회의 뒤 가질 예정이던 약식 기자회견도 취소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4일 240㎜ 방사포와 300㎜ 대구경 방사포, 신형 전술유도무기 등을 발사한 데 이어 9일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쏘아 올렸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