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한국의 인도적 대북 식량 지원 간섭 않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10 03: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압박 전략 지속… 초점은 비핵화” 강조
관계 개선 의도… 일각 “큰 영향 없을 것”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우리 정부의 인도주의적 대북 식량 지원에 반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간 긴장 속에 유화 분위기를 조성하고 북한이 미국과의 대화에 나서도록 출구와 명분을 마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8일(현지시간) ‘북한의 추가 도발(발사체 발사)이 있었음에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대북 식량 지원을 괜찮다고 여기겠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한국이 진행해 나간다면 우리는 간섭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에 관한 우리의 입장은 최대의 압박 전략을 이어 간다는 것”이라면서 “우리의 초점은 (북한의) 비핵화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트럼프 정부가 이란과 베네수엘라 등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에도 예외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도, 한국 정부를 통한 우회적 지원으로 북미 교착 국면을 풀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또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인도적 식량 지원은 정권교체나 체제붕괴를 원하는 것이 아니라는 메시지를 북한에 줄 수 있기 때문에 북미 신뢰 구축에도 도움이 된다. 미국은 지난해 12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방한해 “대북 인도적 지원이 영향받지 않도록 미국인의 북한 여행 금지 조처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히는 등 인도적 지원 카드를 만지작거려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대북 식량 지원이 경색된 북미, 남북 관계 개선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이 핵심적으로 요구하는 대북 경제 해제에 반대의 뜻을 분명히 밝히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지난 3월부터 2주간 유엔 조사단의 일원으로 북한을 방문한 세계식량계획(WFP)의 제임스 벨그레이브 평양사무소 대변인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고기는 고사하고, 계란도 1년에 2∼3번밖에 먹지 못하는 북한 주민이 대다수”라고 북한의 식량난 실태를 전했다. 벨그레이브 대변인은 “북한의 식량 사정이 최근 10년 사이에 최악이라는 최근 유엔 보고서는 북한 37개 지역의 가정과 탁아소, 배급 센터, 정부 기관 등 광범위한 현장 조사와 현지 주민들 인터뷰 등의 결과를 담은 것”이라면서 “실제로 본 북한의 상황은 생각보다 심각했다”고 밝혔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5-10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