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예측불허 미중 무역협상, 최악 상황 만반의 대비를

입력 : ㅣ 수정 : 2019-05-08 02: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예측불허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미국 협상팀을 이끌고 있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 대표는 6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협상을 깨지 않겠지만, 현재로선 금요일(10일)이 되면 관세가 부과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현행 10%에서 25%로 인상하겠다고 경고한 내용을 재확인하며 중국에 다시 압박을 가한 것이다. 중국은 일단 9~10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무역협상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지만, 미국의 요구를 수용해 합의를 도출할지는 미지수다.

미국이 협상 막바지에 강경한 태도를 취한 이유에 대해선 트럼프 대통령 특유의 협상 전략이란 관측이 많다. 여기에 지난 1분기 성장률이 3.2%(연율 환산)로 오르고, 4월 실업률이 5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순항 중인 미국 경제 상황도 중국을 더욱 강하게 몰아붙이는 배경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중국도 순순히 양보할 태세는 아니다. 시진핑 주석이 “모든 결과는 내가 책임지겠다”며 미국에 추가적인 양보를 하는 협상안을 반대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두 지도자 간 팽팽한 힘겨루기로 끝내 협상이 틀어진다면 무역전쟁의 전면전 확대는 피할 수 없다.

미·중 무역협상의 난기류만으로도 글로벌 금융시장은 출렁거렸다. 어제 코스피가 2170대로 떨어지고, 코스닥은 1.1% 하락하는 등 국내 증시에도 악재로 작용했다. 만일 무역협상이 파국을 맞아 중국의 대미 수출이 줄어들면 가뜩이나 하락세인 한국의 대중국 수출도 덩달아 엄청난 타격을 입는다. 원화 가격이 최근 가파르게 하락하는 것도 문제다. 정부는 금융시장을 면밀히 살피고 공조 체제를 강화해야 한다. 최악의 사태가 닥치더라도 차분하게 상황을 관리할 수 있도록 만반의 대비를 해야 한다.

2019-05-08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