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전체인구 어린이 비중 12%…한국은 어느 정도?

입력 : ㅣ 수정 : 2019-05-05 14: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15세 이하 인구 30년새 34% 감소
‘우리들세상’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서울 종로구 경신중·고등학교에서 열린 ‘제11회 우리들세상’에서 어린이들이 버블쇼를 보며 즐거워하고 있다. 2019.5.4 뉴스1

▲ ‘우리들세상’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서울 종로구 경신중·고등학교에서 열린 ‘제11회 우리들세상’에서 어린이들이 버블쇼를 보며 즐거워하고 있다. 2019.5.4
뉴스1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에 따라 ‘레이와’(令和) 시대의 원년이 된 올해 일본의 ‘어린이’(통계기준 만 15세 미만) 수는 전체 인구의 12.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의 감소세가 40년 가까이 이어진 데 따른 것으로, 관련통계 작성이 시작된 1950년의 35.4%와 비교하면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일본 총무성이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올 4월 1일 기준 일본의 15세 미만 인구는 1533만명으로 전년보다 18만명 줄었다. 1982년 이후 38년 연속 감소세다. 앞서 아키히토 일왕이 즉위한 1989년 ‘헤이세이’(平成) 원년의 2320만명과 비교하면 30년 새 33.9%(787만명)나 줄었다.

전국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가운데 45개 부현에서 어린이 수가 전년보다 줄어든 가운데 인구집중이 이어지고 있는 도쿄도에서는 8000명이 늘었다.

일본에서는 1997년부터 전체 인구에서 어린이가 차지하는 비중이 65세 이상 고령인구보다 낮아지며 역전됐다. 이후 차이가 갈수록 커지면서 현재는 ‘15세 미만’ 12.1%, ‘15~64세 미만’ 59.5%, ‘65세 이상’ 28.3%의 분포를 보이고 있다. 고령자 비중이 어린이의 2.3배에 이르는 것으로, 다시 말해 어린이 1명당 고령자는 2.3명이라는 얘기다.

아사히는 어린이의 연령을 3세 간격으로 끊어서 볼 때에도 ‘12~14세’ 322만명, ‘9~11세’ 321만명, ‘6~8세’ 309만명, ‘3~5세’ 295만명, ‘0~2세’ 286만명 등으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총무성 관계자는 “사회적으로 큰 변화가 없는 한 어린이의 감소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사히는 “인구 4000만명 이상인 약 30개국의 어린이 비중을 비교하면 일본이 12.1%로 가장 낮고 한국 12.9%, 중국 16.9%, 미국 18.7% 순”이라고 설명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