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걸프만 바닷길 36㎞ 잇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03 0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쿠웨이트 초대형 해상 교량 완공
66개월 공기… 설계·시공 동시 진행
중동 SOC사업 추가 수주 ‘청신호’
현대건설은 지난 1일(현지시간) 쿠웨이트만 바다 위 인공섬에서 걸프만 바닷길 36.1㎞(광화문~수원까지의 거리)를 가로지르는 초대형 교량 공사인 쿠웨이트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해상 교량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하늘에서 바라본 해상 교량의 모습. 현대건설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현대건설은 지난 1일(현지시간) 쿠웨이트만 바다 위 인공섬에서 걸프만 바닷길 36.1㎞(광화문~수원까지의 거리)를 가로지르는 초대형 교량 공사인 쿠웨이트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해상 교량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하늘에서 바라본 해상 교량의 모습. 현대건설 제공

국내 건설업체가 중동의 걸프만 바닷길을 잇는 쿠웨이트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해상 교량을 건설했다. 현대건설은 쿠웨이트만 인공섬에서 걸프만을 가로지르는 36.1㎞에 이르는 초대형 해상 교량 공사를 준공했다고 2일 밝혔다. 준공식에는 셰이크 사바 알아흐마드 알사바 쿠웨이트 국왕과 이낙연 국무총리, 현대건설 박찬수 토목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 공사는 2013년 11월 26억 2000만 달러(2조 7000억원)에 설계와 시공을 한꺼번에 수주했으며, 현대건설의 비중은 78%인 2조 1000억원이다. 리비아 대수로 공사 이후 우리 업체가 따낸 해외 토목공사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해상 교량은 쿠웨이트 발전에 기여도가 높은 초대형 프로젝트다. 교량 이름을 쿠웨이트 선왕(셰이크 자베르 알사바)의 성명에서 땄을 정도로 중요한 국책 인프라 사업이다. 쿠웨이트 ‘비전 2035’ 실현의 초석으로 쿠웨이트만 남쪽 슈웨이크항과 북쪽 수비야 지역(실크시티, 부비안 항만)을 잇는다. 해상 27.5㎞, 육상 8.6㎞를 건설하고 33만㎡ 규모 인공섬 2곳과 건물 및 기계·전기·통신공사 등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공기는 66개월로 설계와 시공을 동시에 진행하는 패스트트랙 방식으로 진행됐다. 쿠웨이트시티 도심에서 수비야까지 1시간 10분 이상 걸리던 거리를 20분 남짓으로 단축했다.

해상의 주교량 340m 구간은 고난도 설계와 시공이 필요한 비대칭 복합 사장교(콘크리트와 강철로 합성된 주탑과 상판을 강철 케이블로 연결해 지지하는 형식의 다리)로 건설했다. 다리 상판과 주탑을 케이블로 연결하는 사장교는 대형 교량에서 자주 사용되는 일반적인 공법이지만 비대칭 형태로 복합사장교를 건설하는 건 흔치 않다.

박찬수 현대건설 토목사업본부장은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교량을 성공적으로 준공해 쿠웨이트를 넘어 세계에 현대건설의 명성을 널리 알리게 됐다”며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쿠웨이트 및 중동 지역에 추가 발주될 공사에서 기술 경쟁력으로 더욱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9-05-0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