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보좌진·당직자 고발 치졸…나 하나로 충분, 날 탄압하라”

입력 : ㅣ 수정 : 2019-05-02 1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당 사과 없인 대화 어려워…문 대통령이 결단해야”
청와대 앞 마이크 잡은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의회 쿠데타’로 규정하고 이날부터 전국을 순회하는 장외 집회와 범국민 서명운동에 돌입한다. 2019.5.2/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와대 앞 마이크 잡은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의회 쿠데타’로 규정하고 이날부터 전국을 순회하는 장외 집회와 범국민 서명운동에 돌입한다. 2019.5.2/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발생한 국회 대치에 더불어민주당이 의원과 함께 보좌진과 당직자를 고발한 데 대해 “제1야당에 대한 고발과 협박도 멈춰야 한다”며 즉각적인 취하를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보좌진과 당직자까지도 고발장으로 위협하고 있다”면서 “얼마나 치졸하고 부끄러운 정치탄압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 하나로 충분하다. 수사하더라도 저를 탄압하라”면서 “의원과 보좌진, 당직자 고발을 즉각 취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지정은 민주주의 원리에 반한다’는 문무일 검찰총장의 발언과 관련해 “여러 요소를 감안해 수위를 최대한 낮췄다고 생각한다. 패스트트랙 폭거가 얼마나 반민주적인지 보여주는 대목”이라면서 “문 대통령은 일말의 부끄러움을 느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이 국회로 돌아와 논의하자는 데 대해 “여당의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 없이는 대화가 어렵다”면서 “지금이라도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원점에서 국회 정치개혁특위와 사법개혁특위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패스트트랙 처리 주문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 국회 정상화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는 무조건 잘하고 선하고, 당신은 무조건 나쁘고 악이다’라는 세력이 바로 독재 세력”이라면서 “그게 세계 최악의 독재자들의 공통점”이라고 밝혔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