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후세대 첫 일왕 나루히토 “세계평화 진심으로 희망”

입력 : ㅣ 수정 : 2019-05-02 03: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9세 2개월, 역대 두 번째 고령 즉위
왕가 상징물인 ‘삼종신기’ 넘겨받아
文대통령 “평화행보 이어가길” 축전
나루히토(왼쪽) 새 일왕이 1일 도쿄 고쿄(일왕의 거처) 내 영빈관인 마쓰노마에서 열린 즉위 의식에서 마사코(왼쪽 두 번째) 왕비가 지켜보는 가운데 “세계 평화를 간절히 희망한다”는 내용의 ‘즉위의 변’을 밝히고 있다. 도쿄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나루히토(왼쪽) 새 일왕이 1일 도쿄 고쿄(일왕의 거처) 내 영빈관인 마쓰노마에서 열린 즉위 의식에서 마사코(왼쪽 두 번째) 왕비가 지켜보는 가운데 “세계 평화를 간절히 희망한다”는 내용의 ‘즉위의 변’을 밝히고 있다.
도쿄 AFP 연합뉴스

“국민의 행복과 국가의 발전, 그리고 세계 평화를 진심으로 희망합니다.”

전쟁으로 점철된 근대 이후 일본에서 전쟁을 겪어 보지 않은 첫 번째 전후세대 일왕 나루히토(59)는 1일 즉위 일성으로 세계 평화를 말했다. ‘레이와’(令和)를 새 연호로 선택한 나루히토 일왕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도쿄 지요다 왕궁 내 영빈관인 ‘마쓰노마’에서 즉위 의식을 가졌다. 의식은 청동검과 청동거울, 곱은 옥 등 ‘삼종신기’로 불리는 일본 왕가의 상징물을 넘겨받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이어 오전 11시 10분 아베 신조 총리를 비롯한 3부 요인과 지방자치단체장 등 300여명과 상견례를 갖고 즉위의 변을 밝혔다. 그는 “항상 국민을 생각하고 국민에 다가서며, 헌법에 따라 일본 및 일본 국민 통합의 상징으로서 책무를 다할 것을 서약한다”고 말했다.

아베 정권이 ‘자위대 명기’를 규정한 헌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첫 발언에 포함될지 여부로 관심을 모았던 ‘헌법 수호’는 언급되지 않았다. 아버지 아키히토는 1989년 1월 9일 즉위하면서 “여러분과 함께 헌법을 지키고 평화와 복지 증진을 희망한다”고 호헌 의지를 분명히 밝혔었다. 나루히토는 그동안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헌법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아베 총리는 이날 국민대표로 읽은 인사말을 통해 “평화롭고 희망이 넘쳐나며, 자랑스러운 일본의 빛나는 미래와 사람들이 아름다운 마음으로 함께하는 가운데 문화가 피어나는 시대를 만들어 나갈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1960년 2월생인 나루히토는 이날 59세 2개월로 역대 두 번째 고령 즉위를 기록했다. 고대 나라시대에 60세 11개월로 즉위했던 49대 고닌(재위 770∼781년) 이후 약 1250년 만에 가장 늦은 나이의 즉위다. 역대 세 번째는 아버지 아키히토(1989년 즉위 당시 55세)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나루히토 일왕에게 축전을 보내 축하의 뜻을 전했다. 외교부는 “문 대통령은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를 축하하고 퇴위한 아키히토 일왕과 마찬가지로 전쟁의 아픔을 기억하면서 평화를 위한 굳건한 행보를 이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도 “새로운 ‘레이와’ 시대를 맞이해 레이와가 의미하는 ‘아름다운 조화’가 한국과 일본, 동북아 및 전 세계에서도 이뤄지기를 기원한다”고 축전을 보냈다. 문 의장은 즉위 이후 적절한 시기에 한국을 방문하기를 기대한다며 나루히토 일왕의 초청 의사도 밝혔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서울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19-05-02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