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반발’ 한국당 의원 10여명 내일 삭발식

입력 : ㅣ 수정 : 2019-05-01 16: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삭발한 박대출과 악수하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30일 오후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삭발한 박대출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2019.4.3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삭발한 박대출과 악수하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30일 오후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삭발한 박대출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2019.4.30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의원 10여명이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삭발식’을 하기로 했다.

삭발식은 2일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진행되며 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장을 맡은 김태흠 의원을 비롯해 정용기 정책위의장, 정갑윤, 김기선, 박덕흠, 윤영석, 이장우, 이만희, 최교일, 성일종 의원 10여명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대출 의원은 지난달 30일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발해 먼저 삭발했다.

한국당은 또 패스트트랙 지정의 부당성을 알리고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규탄하기 위해 ‘선거제·공수처·민생 삼위일체 콘서트’를 열기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에 대한 설명이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를 충분히 설명하기 위해 삼위일체 콘서트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콘서트 방식으로 국민과 함께 공청회를 하는 방안, 한국당이 자체 방송을 통해 설명하는 방안, 타운홀 미팅을 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한국당은 또 ‘자유친’(자유한국당 유튜버 친구들)을 만들어 온라인을 통한 대국민 소통을 강화하고, 궁극적으로는 ‘좌파독재 저지를 위한 자유친 영상백서 연대’를 만들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한국당은 오는 4일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3차 규탄 집회를 예정대로 개최하기로 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