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나루히토의 일왕 즉위를 참관 못한 왕비… 교복 차림의 공주

입력 : ㅣ 수정 : 2019-05-01 19: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왕위 계승서열 2위 왕자, ‘미성년자’여서 불참
‘성인 남성 왕족만 참석한다’는 왕실전범 규정

‘여성 덴노 도입 논란 피하려는 의도’ 분석도
나루히토 새 일왕 즉위식 나루히토 새 일왕이 1일 일본 왕궁에서 열린 즉위 행사에서 ‘삼종신기’(三種の神器)로 불리는 일본 왕가 상징물 중 일부를 넘겨받는 의식을 치르고 있다.      leekm@yna.co.kr/2019-05-01 12:25:5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나루히토 새 일왕 즉위식
나루히토 새 일왕이 1일 일본 왕궁에서 열린 즉위 행사에서 ‘삼종신기’(三種の神器)로 불리는 일본 왕가 상징물 중 일부를 넘겨받는 의식을 치르고 있다.
leekm@yna.co.kr/2019-05-01 12:25:55/ <연합뉴스

‘레이와’(令和)’를 새로운 연호로 채택한 나루히토(德仁·59) 새 일왕이 1일 오전 즉위했지만 그의 즉위 모습을 부인 마사코(雅子·55) 새 왕비와 외동딸 아이코(愛子·18) 공주는 직접 지켜보지 못했다. 성인 남성 왕족만 참석한다는 일본 왕실의 전범에 따른 것으로, 여성은 일본 왕이 될 수도 없게 돼 있다. 왕위 계승 서열 2위도 불참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나루히토 새 일왕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도쿄에 있는 거처 고쿄(皇居) 내 접견실인 마쓰노마(松の間)에서 개최된 승계의식인 ‘겐지토 쇼케이노 기’에서 일본 왕실의 상징물인 삼종신기(三種神器) 등을 넘겨 받았다. 의식은 총 7분여에 걸쳐 진행됐다.
일본의 새왕비 마사코. 쿄도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의 새왕비 마사코. 쿄도연합뉴스

나루히토 일왕은 연미복 차림으로 연단에 서서 삼종신기 가운데 청동검과 굽은 구슬, 그리고 국가의 상징인 국새와 일왕의 도장인 옥새가 인계되는 과정을 지켜봤다. 굽은구슬만 원래 물건이고, 검(劍)은 대체품으로 알려졌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검은 나고야시의 아쓰타(熱田)신궁에, 이날 의식에 등장하지 않은 거울은 미에(三重)현의 이세(伊勢)신궁에 보관돼 있다.

연단 양쪽 옆에는 나루히토 일왕의 작은아버지이이자 왕위 계승서열 3위 마사히토(正仁·83)와 계승서열 1순위인 왕세제가 된 후미히토(文仁·53)가 그리고 연단을 마주본 자리에는 아베 신조총리(安倍晋三) 등 각료가 참석했다. 

이같은 모습을 부인인 마사코 왕비와 딸인 아이코 공주는 보이지 않았다. ‘왕위 계승 자격을 갖춘 성인 남성 왕족만 참석한다’는 전례가 있어서다. 후미히토의 아들이자 왕위계승 서열 2위인 히사히토(悠仁·13)는 미성년이어서 불참했다. 그동안 이들이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는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1일 나루히토(맨 앞) 새 일왕이 즉위 후 마사코 왕비와 함께 도쿄 지요다구 일왕 거처인 고쿄(皇居) 규덴(宮殿) 내의 마쓰노마(松の間)에서  국민대표를 처음 만나는 행사인 ‘조현 의식(朝見の儀)’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조현 의식은 새 일왕이 즉위 후 국민대표를 처음 만나는 행사다.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일 나루히토(맨 앞) 새 일왕이 즉위 후 마사코 왕비와 함께 도쿄 지요다구 일왕 거처인 고쿄(皇居) 규덴(宮殿) 내의 마쓰노마(松の間)에서 국민대표를 처음 만나는 행사인 ‘조현 의식(朝見の儀)’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조현 의식은 새 일왕이 즉위 후 국민대표를 처음 만나는 행사다. EPA 연합뉴스

나루히토 일왕이 즉위 후 첫 공개발언을 한 자리에서 “헌법에 따라 일본 국가 및 일본 국민통합의 상징으로서의 책무를 다하겠다고 서약한다”면서 “국민의 행복과 국가의 발전, 그리고 세계평화를 간절히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자리에는 왕비도 참석했다. 교복 차림의 아이코 공주의 모습이 사진으로 포착됐다. 아이코 공주는 전날 아키히토 일왕의 퇴위식에도 같은 옷차림으로 참석했다.

여성 왕족 참여가 배제된 것에 대해 일각에서는 이른바 ‘여성 덴노(天皇)제’ 도입 논란을 피하고자 하는 보수 정부의 생각이 반영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현행 일본 왕실전범은 남자만이 왕위에 오를 수 있도록 하고 있지만 개정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나루히토 일왕이 즉위한 1일 그의 외동딸인 아이코 공주가 교복 차림으로 차량으로 궁전을 빠져 나오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나루히토 일왕이 즉위한 1일 그의 외동딸인 아이코 공주가 교복 차림으로 차량으로 궁전을 빠져 나오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남성만 왕이 된다는 왕실 전범에 따라 마사코 왕비는 왕세자빈 시절 아들을 낳아야 한다는 압박감을 시달렸다. 마사코 왕비는 1993년 결혼 이후 2001년 딸 아이코 공주를 낳았지만 아들을 낳지 못했다. 이후 ‘아들 압박’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심해져 2006년 궁내청은 그가 ‘적응 장애’를 앓고 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즉위한 나루히토 새 일왕에게 축하의 뜻을 전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외교부는 “문 대통령은 나루히토 천황의 즉위를 축하하고, 퇴위한 아키히토 천황과 마찬가지로 전쟁의 아픔을 기억하면서 평화를 위한 굳건한 행보를 이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나루히토 천황이 한일관계의 우호적 발전을 위해 큰 관심과 애정을 가져줄 것을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