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해산” 청원 136만명 넘어 역대 최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01 0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물 국회’ 사태에 참여 인원 급증… “민주당 해산” 맞불 청원도 18만명
자유한국당 해산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인원이 30일 오후 10시 기준 136만명을 넘어 역대 최고 기록을 돌파했다. 최다 인원이 참여한 국민청원은 지난해 10월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처벌 감경 반대’(119만 2000여명)이다.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여야의 극한 대치가 이른바 ‘동물 국회’ 상황까지 빚으면서 청원 참여자가 급증했다.

맞불 격인 더불어민주당 해산 청원도 이날 오후 10시 기준 18만명에 이르는 등 여야 간 세 대결이 온라인으로 번진 모양새다.

지난 22일 게시된 청원은 국회에서 물리적 충돌이 빚어진 25일을 계기로 급증하기 시작해 6일 만인 28일 청와대 답변 기준인 ‘한 달 이내 20만명’을 돌파했다. 이후 29일 하루에만 50만명 이상이 동참했다. 실시간 검색어로 ‘국민청원’이 오르내리며 해당 인터넷 게시판이 오전 한때 다운되는 등 종일 접속장애를 겪었다. 문재인 정부 들어 국민청원 게시판이 열린 뒤 두 번째로 100만명을 넘어섰다.

청원은 오는 22일까지 게시된 후 관련 부처 정부 관계자가 답변해야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짧은 기간에 참여 인원이 100만명을 넘어선 것은 가볍게 볼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05-01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