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6자회담 선 그은 美… 볼턴 “중러, 대북제재 엄격히 이행해달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4-30 02:10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과거 실패 거듭한 6자회담 선호 안 해”…중러에 ‘플레이어’ 아닌 조력자 역할 촉구

러 “북핵은 역내 문제” 참여 의지 피력
중 “6자회담, 비핵화 진전시킬 것” 두둔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FP 연합뉴스

북한의 비핵화 해법을 둘러싸고 미국과 러시아, 중국이 미묘한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미국은 6자회담 등 주변국의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참여에 분명히 선을 그었지만, 최근 북러 정상회담을 개최한 러시아는 ‘북핵 문제는 역내 문제’라며 참여 의지를 거듭 드러냈고 중국도 러시아를 두둔했다.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8일(현지시간) 폭스뉴스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 “(6자회담이) 배제되는 건 아니지만, 우리(미국)가 선호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6자회담식 접근은 과거에 실패했다”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어 “러시아와 중국이 (대북)제재 이행을 강화할 수 있다”면서 “그들은 최근 몇 달간 꽤 잘해 왔지만 더 엄격해질 수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중러의 제재 이행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미국은 북미 협상이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현시점에서 ‘플레이어’가 늘어나는 6자회담이나 다자협상체제는 상황을 더 복잡하게 할 뿐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그래서 6자회담에 분명히 선을 긋고, 러시아와 중국에 플레이어가 아닌 조력자의 역할을 촉구한 것이다.

볼턴 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여전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3차 (정상)회담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고 그에 대해 꽤 생각이 분명하다”면서 “(대화의) 문은 여전히 열려 있고 대통령은 여전히 올바른 시점에 3차 정상회담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주장하는 단계적 해법에 대해 “단계적 접근을 취했던 과거 정책들은 모두 실패했다”고 일축했다. 이는 ‘톱다운’ 방식과 일괄타결식 ‘빅딜’ 등 트럼프 정부의 대북 기조가 바뀌지 않았음을 강조한 것이다.

하지만 동북아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러시아는 북한 문제가 역내 현안에 해당한다면서 북핵 문제를 러시아를 포함한 6자회담 틀에서 풀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 대변인은 이날 “우리에게 북한은 국경을 맞댄 나라로 러시아가 북한 문제를 다루는 것은 우리 지역 안에서 활동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북핵 문제가 미국에는 주변 외교를 넘어선 영역이지만 러시아는 북한 문제의 당사자로 6자회담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함을 다시 강조한 것이다.

중국도 6자회담 띄우기에 나섰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6자회담은 한반도 비핵화를 진전시키고 각 측의 합리적 걱정을 균형 있게 해결하는 데 중요한 노력을 했다”면서 “이 다자 대화 플랫폼은 한반도 문제 해결에 긍정적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러 정상회담에서 6자회담을 거론했지만 한미 차원에서 북한 체제안전보장이 안 될 경우라는 전제를 달았다”면서 “미러가 북핵을 둘러싸고 이견은 있겠지만 심하게 대립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서울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9-04-30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