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선언 1주년…문 대통령 “되돌릴 수 없는 평화 만날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4-27 2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 선언’ 1주년이 되는 날인 27일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열린 기념 행사에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의 영상 메시지는 대한민국청와대 유튜브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청와대 유튜브 화면 캡처

▲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 선언’ 1주년이 되는 날인 27일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열린 기념 행사에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의 영상 메시지는 대한민국청와대 유튜브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청와대 유튜브 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 선언’ 1주년이 되는 27일 영상 메시지를 통해 “역사적 선언의 장을 열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면서 “판문점 선언이 햇수를 거듭할수록 우리는 되돌릴 수 없는 평화, 함께 잘 사는 한반도를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시와 경기도, 통일부는 이날 오후 7시부터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먼 길’을 주제로 ‘평화 퍼포먼스’ 행사를 열었다. 군사분계선, 도보다리, 판문점 광장 등 지난해 4월 27일 정상회담을 위해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난 장소 곳곳에서 한국, 미국, 일본, 중국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공연을 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판문점 선언을 합의한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하는 이날 행사에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감격의 그날, 판문점 선언 1년이 되었다. 1주년을 축하하는 자리에 함께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판문점 선언은 하나하나 이행되고 있다. 남북이 같이 비무장지대 GP를 철수했고, 전사자 유해발굴을 하고 있다”면서 “서해 어장이 넓어지고 안전해졌다. 개성의 공동연락사무소에서 남북이 항상 만나고,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준비도 마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평화롭게 살 자격이 있다. 한반도를 넘어 대륙을 꿈꿀 능력이 있다”면서 ”우리는 이념에 휘둘리지 않을 만큼 지혜로워졌으며, 공감하고 함께해야 새로운 미래를 열 수 있다는 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새로운 길이기에, 또 다 함께 가야 하기에, 때로는 천천히 오는 분들을 기다려야 한다. 때로는 만나게 되는 난관 앞에서 잠시 숨을 고르며 함께 길을 찾아야 한다”며 “우리 모두, 또 남과 북이 함께 출발한 평화의 길이다. (중략) 판문점 선언이 햇수를 거듭할수록 우리는 되돌릴 수 없는 평화, 함께 잘 사는 한반도를 만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은 지난해 4월 27일 문재인(오른쪽)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서 만나 악수를 하려는 모습. 문재인 대통령 연설문집 캡처

▲ 사진은 지난해 4월 27일 문재인(오른쪽)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서 만나 악수를 하려는 모습. 문재인 대통령 연설문집 캡처

문 대통령의 영상 메시지는 대한민국청와대 유튜브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영상 메시지 전문.

감격의 그날, ‘판문점 선언’ 1년이 되었습니다.
1주년을 축하하는 자리에 함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는 평화롭게 살 자격이 있습니다.
우리는 한반도를 넘어 대륙을 꿈꿀 능력이 있습니다.
우리는 이념에 휘둘리지 않을 만큼 지혜로워졌으며,
공감하고 함께해야 새로운 미래를 열 수 있다는 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습니다.

판문점 선언은 성숙한 국민들이 만든 결과물입니다.
평화만이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부조리를 해결할 수 있다는,
국민들의 의지로 시작되었습니다.
우리가 주도하여 상황을 바꿀 수 있다는,
국민들의 자신감이 한반도의 봄을 알렸습니다.
국민과 함께 걸어온 한반도 평화의 길,
하루하루 벅찬 일년이었습니다.

판문점 선언은 하나하나 이행되고 있습니다.
남북이 같이 비무장지대 GP를 철수했고
전사자 유해발굴을 하고 있습니다.
서해 어장이 넓어지고 안전해졌습니다.
개성의 공동연락사무소에서 남북이 항상 만나고,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준비도 마쳤습니다.
국민들은 몰라보게 달라진 한반도를 보며
우리가 만들어가는 평화가 얼마나 소중한지
느끼고 계실 것입니다.
사진은 지난해 4월 27일 문재인(왼쪽)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제1차 정상회담이 열릴 당시 두 나라 정상이 도보다리를 산책하면서 단둘이 대화를 하고 있는 모습. 문재인 대통령 연설문집 캡처

▲ 사진은 지난해 4월 27일 문재인(왼쪽)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제1차 정상회담이 열릴 당시 두 나라 정상이 도보다리를 산책하면서 단둘이 대화를 하고 있는 모습. 문재인 대통령 연설문집 캡처

새로운 길이기에, 또 다 함께 가야 하기에
때로는 천천히 오는 분들을 기다려야 합니다.
때로는 만나게 되는 난관 앞에서
잠시 숨을 고르며 함께 길을 찾아야 합니다.

우리 모두, 또 남과 북이 함께 출발한 평화의 길입니다.
큰 강은 구불구불 흐르지만, 끝내 바다에 이릅니다.
판문점 선언이 햇수를 거듭할수록 우리는,
되돌릴 수 없는 평화, 함께 잘사는 한반도를 만날 것입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사명을 다하신 분들을 기억하며,
도보다리의 산새들에게도 안부를 물어봅니다.
이 역사적 선언의 장을 열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립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 주민들께도 인사를 전합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