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남북정상회담 1주년 축사 “인내·노력으로 분열·대립 극복하길”

입력 : ㅣ 수정 : 2019-04-27 13: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란치스코 교황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은 27일 “판문점선언 1주년이 모든 한국인에게 평화의 새 시대를 가져다주기를 기도하며 인내심 있고 끈기 있는 노력으로 화합과 우호를 추구함으로써 분열과 대립을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교황은 이날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열리는 4·27 남북 정상회담 1주년 기념행사에서 상영되는 영상 축사에서 “한반도의 평화,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이해 나의 진심 어린 축하를 보내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교황은 “이번 1주년 기념행사가 일치, 대화, 형제적 연대에 기반한 미래가 실제로 가능하다는 희망을 모두에게 줄 수 있기를 기원한다. 여러분 모두에게 하느님의 축복이 풍성히 내리기를 빈다”고 전했다.

교황은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의 교황청 국빈방문 당시 문 대통령에게 형제애를 기반으로 화해와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기를 당부하며 이런 노력이 결실을 보도록 전 세계와 함께 기도하겠다고 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