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주 교수 “아이의 자존감, 칭찬만으로 될까?...‘자존감 훈육’이 더 중요”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18: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감으로 시작하되 잘못한 점 단호하게...아이 조절감 길러주는 훈육, 자존감 높여줘
아이의 ‘자존감’을 키우는 육아법에 대한 관심이 높다. 그도 그럴 것이 자신을 존중하고, 타인의 시선 앞에 당당한 아이가 행복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러한 아이의 자존감 형성은 부모의 영향을 받기에 부모의 자존감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부모교육전문가 임영주 교수의 저서 ‘우리 아이를 위한 자존감 수업’이 육아서적 베스트셀러를 유지하며 부모들에게 각광을 받은 이유도 이러한 까닭이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TV ‘해피선데이: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샘 아빠가 윌리엄의 자존감을 높여주는 교육법으로 눈길을 끌었다. 기저귀를 벗고 팬티를 입은 윌리엄이 팬티부심에 자랑을 하다가 그만 팬티에 실례를 하고는 이 사실을 감추려 했던 것이다. 윌리엄은 이 사실을 숨기려 물놀이용 풀에 엉덩이를 담그고 아빠에게 거짓말을 하기도 했다.

임영주 교수는 이에 대해 “샘 아빠의 대처가 좋았다. 예를 들면 윌리엄의 동생인 벤틀리의 귀를 막고 차분히 윌리엄의 말을 들어준 것이다”라며 “아이를 훈육하기 위해서는 우선 아이가 다른 사람을 의식하지 않도록 아빠와 아이 둘만의 공간으로 가서 잘못된 부분을 이야기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했다. 남들 앞에서 혼내듯 훈육하면 아이는 수치감만 느낄 뿐이기 때문이다.

임 교수는 자존감 높이는 훈육법을 말하며 “두 번째는 아이의 마음과 입장을 차분히 들어주는 것이다. 하지만 부모는 훈육할 생각이 앞서 아이의 말을 제대로 듣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의 부모는 공감과 경청이 중요하다고 알고는 있지만, 막상 당면하면 차분히 듣지 못하고 잘못을 먼저 지적하게 된다”라며 “자존감을 높이는 훈육이 있고, 자존감 낮게 하는 훈육이 있다”라고 강조했다.

아빠 샘은 평소에도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서 이야기를 들어주고 놀아주며 좋은 아빠라는 평을 들었다. 장난감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는 윌리엄을 가르치기 위해 장난감이 말을 하도록 연출하거나, 코를 파는 윌리엄에게 코딱지의 입장을 생각해보도록 한 교육법은 감탄을 자아냈다.

“친구 같은 아빠로 보이지만, 단호할 땐 단호하게 대처하는 샘의 교육법을 눈여겨볼 만하다. 프렌디로서의 따뜻함과 권위를 잃지 않는 두 모습이 부모의 역할을 돋보이게 한다”라고 했다. 공공장소에서의 예절 문제에서는 엄격하게 대하는 샘 아빠의 모습이 많은 시청자의 박수를 받은 이유일 것이다.

임 교수는 “아이의 자존감을 살리는 것이 무조건 공감하고 칭찬하는 것만이 다는 아니다”라며 “아이의 마음은 공감하되 행동에 대해서는 제한하는 것, 즉 조절감을 길러주는 것이 자존감을 높여주는 가르침이고 훈육이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부모들이 아이를 훈육하다 보면 곧잘 지난 일까지 소급해서 아이를 혼내거나 주제를 벗어난 이야기를 할 때가 있는데, 이는 주의해야 할 점이다. 훈육은 ‘지금’에 초점을 맞추는 게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아이의 자존감 교육전문가이자 ‘하루 5분 엄마의 말습관’ ‘우리 아이를 위한 자존감 수업’ 등 베스트셀러 작가인 임영주 교수는 네이버TV, 유튜브에서 ‘임영주 부모교육TV’를 운영하고 있다. 더불어 전화 상담을 통해 부모들의 육아고민 해소에 앞장서고 있으며 오는 5월 4일, 육아고민과 부부소통에 관한 궁금증과 고민을 나누기 위해 네이버TV 라이브 생방송을 통해 부모들과 만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