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코리아-효성, 베트남 소외지역 ‘꼰촛마을’ 초등학교 건립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17: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육환경 개선사업 통해 7개 유치원, 초중학교에 지원 예정
국제구호개발 NGO 플랜코리아와 효성이 지난 23일 베트남 소외지역인 꼰뚬성 꼰플롱현 꼰촛마을에 위치한 ‘꼰촛초등학교’ 완공식에 참여했다고 26일 밝혔다.

플랜코리아와 효성은 지난 2018년 8월, 베트남 소외지역 아동들의 기본적인 권리 증진을 위해 ‘임직원과 함께 하는 해외 아동 결연 및 지역 개발 사업’ 협약을 맺고 베트남 꼰촛마을 내 초등학교에서 교실 2개와 남녀 구분된 화장실 등 위생시설을 신축했다. 인근 중학교에는 학생들이 햇빛이나 비 등 자연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야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붕을 설치했다.

플랜코리아와 효성은 완공식과 더불어 후원 아동들과 만나 전통놀이, 비눗방울 놀이 등을 함께 하고 마을 주민들과 식사를 하며 문화 교류 활동을 진행했다.

효성은 교육 환경 개선 사업 외 플랜의 결연 프로그램인 ‘영양교육’과 ‘젠더회의’를 지원한다. ‘영양교육’은 영양식 요리법과 올바른 육아법 등 자녀를 건강하게 키우기 위하여 마을 어머니들에게 양육법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젠더회의’는 조혼 풍습과 같은 미성숙한 성 의식으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을 내 학생들의 주도로 이뤄진다.

효성이 지속적으로 후원하는 이 지역은 소수민족이 거주하는 곳으로 63%에 달하는 높은 빈곤율이 아이들의 낮은 교육 출석률의 원인이 되고 있다.

이에 플랜코리아와 효성은 결연 지역 내 기숙사와 도서관을 건립하고, 아동결연을 통해 교육, 보건의료, 생계지원, 식수 및 위생 등의 측면에서 아이들이 살고 있는 환경을 아동친화적 환경으로 변화시키고 기본적인 권리를 누리며 잠재력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