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빠루’ 공방…“민주당, 빠루 휘둘러” vs “관련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16: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구’ 사용해 의안과 진입 시도 더불어민주당 당직자와 국회 관계자들이 26일 새벽 여야4당의 수사권조정법안을 제출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점거한 국회 의안과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도구’가 사용됐다. 2019.4.26  연합뉴스

▲ ‘도구’ 사용해 의안과 진입 시도
더불어민주당 당직자와 국회 관계자들이 26일 새벽 여야4당의 수사권조정법안을 제출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점거한 국회 의안과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도구’가 사용됐다. 2019.4.26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26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충돌 과정에서 등장한 속칭 ‘빠루’(노루발못뽑이)의 사용 주체를 놓고 공방을 이어갔다. 한국당은 “민주당 관계자가 빠루를 사용했다”고 주장한 반면 민주당은 “경호권 발동에 따른 국회 조치로 우리와는 관련 없다”고 맞서고 있다.

문제의 ‘빠루’는 이날 새벽 국회 본청 7층 의안과 사무실 앞에서의 충돌 과정에서 등장했다. 한국당이 문을 걸어 잠근 채 의안과 사무실을 점거하자 이를 열기 위해 장도리, 망치와 함께 동원된 것이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 이 ‘빠루’를 직접 들고 등장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최초 “민주당인지 국회 방호과인지가 7층 의안과 문을 부수기 위해 갖고 온 것을 저희가 뺏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빠루’ 들고나오는 나경원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노루발못뽑이(일명 ‘빠루’)를 들고나오고 있다. 2019.4.26  연합뉴스

▲ ‘빠루’ 들고나오는 나경원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노루발못뽑이(일명 ‘빠루’)를 들고나오고 있다. 2019.4.26
연합뉴스

그러나 오후에는 논평을 내고 “국회사무처 관계자가 이실직고했다. 쇠망치와 빠루를 휘두른 것은 민주당 관계자”라며 민주당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그는 “(사무처 관계자가) ‘쇠망치는 민주당이 준비해온 것이고, 빠루는 민주당 측 요청으로 방호과에서 전달해준 것’이라고 했다”며 “민주당은 불법 폭력행위에 대해 책임지고, 즉각 국민 앞에 사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는 폭력사태에 대한 고소·고발전에 대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민주당은 해당 도구들과 관계없다는 입장이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공지 문자를 통해 “충돌 당시 국회 내 회의실 문을 열기 위해 망치 등 도구가 사용되었던 것은 한국당의 불법적 회의 방해로 인해 국회의장의 경호권 발동 등 국회 절차에 따라 국회 방호과 직원들에 의해 이뤄진 일”이라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또 “민주당 당직자나 관계자는 일절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