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정상회담 보는 외신과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 분석 종합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05: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5일 북러정상회담의 의미와 성과와 관해 외신들과 북한 문제 전문가들의 논평을 소개한다. 대체로 러시아가 한국과 북한-미국을 축으로 진행된 비핵화 협상 판을 새롭게 흔들 수 있는 여지를 보여줬지만 미국을 조금 더 유연하게 돌아서게 만들 만큼 러시아가 쓸 수 있는 지렛대가 많지 않아 상징적 신호를 보내는 데 그쳤다는 데 의견이 일치하고 있다. 26일 새벽 연합뉴스 보도를 정리했다.

정리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가지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러시아 전통 검을 소개하고 있다. 크렘린궁 제공 AP 연합뉴스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가지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러시아 전통 검을 소개하고 있다.
크렘린궁 제공 AP 연합뉴스

AFP 통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평양이 안보와 주권 보장을 필요로 한다고 주장함으로써 워싱턴이 북한을 힘으로 누르려고 하는 데 대해 은근한 한 방을 먹였다(took a veiled swipe)”

워싱턴포스트(WP) “러시아가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뚜렷한 신호를 미국에 보냈다. 핵 회담에서 역할을 하길 열망하는 러시아에 이번 정상회담은 전 세계에 러시아의 정치적 지배력이 커지는 것을 보여줄 것이다. 러시아의 방향 전환을 우려하는 미국 국무부는 지난주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를 러시아에 보내 완전한 비핵화 실현을 위한 압박 유지를 추진했다. 미국이 경제 제재와 김정은 정권에 대한 여타 압박에 있어서 어떤 잠재적 균열도 주시할 것”

블룸버그 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과의 ‘핵 교착’ 타개를 위해 푸틴의 도움을 구했다. 푸틴으로서는 김 위원장을 초대한 것이 주로 미국과 중국이 형성해온 안보 논의의 한 ‘플레이어’로 남을 기회를 제공했다”

AP “푸틴은 (북러정상회담) 논의 내용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공유하겠다는 의사를 강조했다. 푸틴에게는 이날 회담이 잠재적인 브로커의 역할을 증대할 기회를 제공한 것”

월스트리트저널(WSJ) “오늘 회담은 김 위원장이 국내에서 자신의 이미지를 개선할 수 있게 했으며, 자신의 정권이 외교적으로 고립되지 않았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김 위원장의 구애에도 크렘린궁의 지도자는 어떤 의미 있는 원조를 들고나온 것 같지 않다”

BBC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과의 만남을 통해 자신에게 강력한 동맹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한다. 푸틴 대통령 역시 그동안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다소 소외됐던 상황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기를 희망해왔다”

더타임스 “이번 만남을 통해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을 기대할 것”

파이낸셜타임스(FT) “전문가들은 대체로 상징적인 이번 정상회담이 북한의 경제 상황을 개선하거나 대북제재를 완화할 구체적인 조치를 만들어내기 어렵다고 말한다”

CNN “핵무기 확산 방지를 위한 비영리재단인 ‘플라우셰어스펀드’의 필립 윤 사무국장은 ‘러시아가 북한을 다루는 데 있어 지렛대가 거의 없다는 점에서 비핵화가 북러 정상회담 의제에서 높은 순위라는 것에 놀랐다’고 지적했다”

해리 카지아니스 미 국익연구소 국방연구소장 “거대한 사진 촬영 행사에 불과하다. 트럼프 행정부를 좀 더 타협적인 입장으로 끌어내는 데 아주 부족하다. 김 위원장이 확실히 국제무대의 지도자이며 국제적으로 존경받는 인사라는 것을 보여주는 내부 선전의 일환이고 김 위원장으로서는 푸틴 대통령과의 악수 사진이 귀중할 것이다. 그런 측면에서 김정은 정권에 이번 회담은 기막힌 성공”

브루스 클링너 미 헤리티지 재단 선임연구원 “김정은은 이번 회담을 대중 경제 의존도를 줄이고 다른 선택지가 있음을 보여줌으로써 미국의 협상 지렛대를 약화시키길 바라지만 러시아의 영향력과 동원 가능한 조치가 제한적이라 이번 회담이 미국의 대북정책에 영향력을 가질 가능성은 작다. 김정은 역시 푸틴을 그의 편에 끌어들임으로써 새로운 협상 지렛대를 많이 얻지 못할 것이다. 유엔과 미국의 제재대상인 러시아가 북한에 줄 수 있는 경제적 이익은 제한적이다. 러시아는 안보리에서 지난해부터 이어진 김 위원장의 외교적 노력을 거론하면서 대북 제재완화를 더욱 열심히 지지해줄 수도 있다”

로버트 매닝 애틀랜틱카운슬 선임연구원 “북러정상회담은 최소한도로 보면 김 위원장이 대미 지렛대를 키우고 제재를 우회하고 러시아의 경제적 도움을 구한다는 점에서, 최대한도로 보면 김 위원장이 미국 대신 중국·러시아·한국에 집중된 새로운 외교 출구를 모색한다는 점에서 미국에 걱정거리다. 어떤 경우라도 북한 핵 문제가 중국과 러시아의 협조 없이 해결될 수는 없으며 러시아와 중국이 김 위원장을 위한 다자 안전보장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