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초엽 작가의 과학을 펼치다] 원자폭탄 제작 비밀 임무에 투입된 여성들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19: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토믹 걸스/드니즈 키어넌 지음/고정아 옮김/알마/528쪽/2만 3500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인류 역사상 가장 파괴적이었던 전쟁, 제2차 세계대전이 이어지는 동안 신도시 오크리지에서는 이상한 일이 일어나고 있었다. 외지에서 오크리지로 노동자들이 흘러들어 오기 시작했는데, 하나같이 중요한 프로젝트가 있다는 말로 전근을 제안받았고 엄격한 채용 과정을 거쳐야 했다. 남자들은 군대에 자원입대하거나 징병됐으므로 채용된 이들은 상당수가 여자들이었다. 프로젝트가 시작되자 그들은 의문의 노동에 동원됐다. 사방에 감시자들이 있었고 누구도 속 시원히 이 프로젝트가 무엇인지를 말해 주지 않았다. 여자들은 자신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를 어렵게 추측했고 어떤 이들은 짐작하면서도 입을 다물었다. 그리고 1945년 8월, 오크리지의 여자들은 마침내 원자폭탄이 투하됐다는 라디오 뉴스를 듣는다. 그들은 자신의 손으로 우라늄 농축을 하고 있었다. 최초의 원자폭탄이 바로 이곳 오크리지에서 탄생한 것이다.

‘아토믹 걸스’는 맨해튼 프로젝트의 핵심 공정이 진행됐던 비밀 신도시 오크리지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려낸 논픽션이다. 이야기는 오크리지에서 원자폭탄의 연료원을 만들었지만 정작 그 사실을 알지 못했던 여성 노동자들과, 직접 개발 과정에 참여했던 여성 과학자들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저자는 당사자들의 구술과 충실한 취재를 바탕으로 오크리지의 비밀 임무와 일상을 생생하게 묘사해 낸다.

저자는 과학자들의 이론을 현실로 만든 ‘보이지 않는 위대한 사람들’에 주목하고자 한 의도를 밝힌다. 맨해튼 프로젝트에 대한 정당성을 판단하는 대신 그때 그곳에 있던 사람들이 무엇을 느꼈는가에 집중했다고 말한다. 거대한 역사적 사건의 중심에 있던 개인들은 한 명 한 명이 모두 이름과 역사를 가진 사람들이었다. 오크리지의 “여자들은 인사부에서 화학부까지 구석구석에 포진해” 있었으며 모든 분야의 일을 했다. 여자들은 살벌한 감시하에서도 이 도시에 사회적 유대감을 가져왔고,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아토믹 걸스’가 분리된 두 세계의 교차를 절묘하게 다루고 있다는 점도 흥미롭다. 저자는 ‘튜벌로이’(우라늄)라는 챕터를 교차해 보여 주는 방식으로 과학의 세계와 일상의 세계가 맞닿는 지점을 포착한다. 오크리지의 한쪽에서는 과학자들이 모여 인류 역사상 누구도 실현한 적 없었던 첨단 기술을 구현하려 하고 있었다. 그리고 또 다른 한쪽에는 무슨 일을 하는지도 모른 채 첨단 기술의 실현에 결정적으로 기여했던 노동자들이 있었다.

2019-04-26 3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