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점 1 차… 맨시티·리버풀 우승 경쟁 ‘살얼음판’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19: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맨시티, 맨체스터 더비에서 2-0 완승…승점 89인데 EPL 1위 ‘엎치락뒤치락’
맨체스터시티 베르나르두 시우바가 25일 올드트래퍼드에서 ‘맨체스터 더비’로 펼쳐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원정 35라운드 후반 9분 선제 결승골을 넣은 뒤 환호하며 그라운드를 내달리고 있다.  런던 AP 연합뉴스

▲ 맨체스터시티 베르나르두 시우바가 25일 올드트래퍼드에서 ‘맨체스터 더비’로 펼쳐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원정 35라운드 후반 9분 선제 결승골을 넣은 뒤 환호하며 그라운드를 내달리고 있다.
런던 AP 연합뉴스

세 경기를 남겨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우승 판도는 다시 ‘살얼음판’이다.

맨체스터시티(맨시티)가 25일 영국 올드트래퍼드에서 열린 35라운드 원정 ‘맨체스터 더비’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2-0으로 제압하고 승점 1 차 선두를 탈환했다.

사흘 전 카디프시티를 꺾은 리버풀(승점 88)에 선두를 내줬던 맨시티는 이날 승점 3을 보태 89를 기록, 다시 리버풀을 승점 1 차로 제치고 1위 자리를 되찾았다.

3위 토트넘이 승점 70으로 우승 경쟁에서 일찌감치 멀어진 가운데 맨시티와 리버풀은 올 시즌 남은 각 세 경기에서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안갯속 경쟁을 펼쳐 나가게 됐다.

맨시티는 번리를 비롯해 레스터시티, 브라이턴과의 대결을 남겨놓았고, 리버풀은 허더즈필드와 뉴캐슬, 울버햄프턴을 차례로 상대한다.

‘5백’으로 맞선 맨유를 상대로 전반엔 골을 뽑아내지 못한 채 균형을 이어 가던 맨시티는 후반 6분 일찌감치 페르난지뉴 대신 리로이 자네를 교체 투입해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균형을 깬 건 후반 9분 베르나르두 시우바. 일카이 귄도안이 찔러준 패스를 받은 시우바는 페널티 지역 오른쪽을 파고든 뒤 수비를 제치고 왼발 슈팅으로 맨유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21분에는 자네 교체 카드가 통했다. 라힘 스털링이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쇄도하며 흘려준 공을 자네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강한 왼발 슈팅으로 쐐기골을 꽂았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확보에 갈 길이 바쁜 맨유는 사흘 전 에버턴에 0-4 대패에 이어 2연패, 6위(승점 64)를 벗어나지 못했다. 마지노선인 4위를 점한 첼시(승점 67)와는 승점 3 뒤졌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4-26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