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언론 “푸틴 개입으로 북미 셈법 더 복잡해져”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러, 北 누르려는 美에 한방 먹였다”
미국 정부는 북러 정상회담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공식적인 언급을 자제했다. 특히 하루에 수십개의 폭풍 트윗을 쏟아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북러 정상의 만남을 언급하지 않았다. 이는 미국이 북러 간 정상적인 외교활동에 대해 논평한다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판단 때문으로 해석된다.

주요 외신들은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북한 체제 보장 발언에 일제히 주목하며 러시아의 북핵 ‘개입’으로 북미 대화 셈법이 더욱 복잡해졌다고 전했다. AFP통신은 “푸틴은 평양이 안보와 주권 보장을 필요로 한다고 주장하면서 워싱턴이 북한을 힘으로 누르려고 하는 데 대해 은근히 한 방을 먹였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푸틴으로서는 김정은 위원장을 초대한 것이 미국과 중국이 형성해온 안보 논의의 한 ‘플레이어’로 남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번 회담은 김 위원장이 국내에서 자신의 이미지를 개선할 수 있게 했고, 자신의 정권이 외교적으로 고립되지 않았다는 메시지를 던졌다”고 분석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미일 및 한미일 3개국이 긴밀히 연대해 러시아,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과 러시아는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협력하여 한반도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로드맵을 마련했다”고 강조다.

한편 미국이 지난 23일 지중해에서 항공모함 동시 전개작전을 실시하고 이를 CNN의 동행 취재 형식으로 공개한 것을 두고 러시아에 대한 경고 메시지라는 해석도 나온다. CNN은 ‘미 군함이 러시아에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는 기사에서 지중해에서 이뤄진 에이브러햄링컨 및 존C스테니스 항모강습단 전개작전을 소개했다. 이는 북러 정상회담을 직접 겨냥하진 않았지만 러시아에 대북 제재 공조에서 이탈하지 말라는 간접적 메시지로 풀이된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2019-04-26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