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화 신고 무전기 찬 한국당 의원들…‘장인상’ 황교안 “조문 오지 말고 투쟁”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족과 함께 조용히 상 치른 뒤 복귀”
25일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의 국회의원회관 의원실을 점거하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모습. 채이배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

▲ 25일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의 국회의원회관 의원실을 점거하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모습. 채이배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

한국당은 지난 22일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혁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 검경수사권 조정안을 패스트트랙에 태우는 데 합의하자 ‘20대 국회는 없을 것’이라며 총력 투쟁을 선언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여야 4당 합의를 “자유민주주의의 몰락”으로 규정한 뒤 지난 23일 청와대 앞 규탄 기자회견 이후 국회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지난 24일 국회 사법개혁특위 위원인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 문제가 불거지자 한국당은 투쟁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한국당 관계자 70여명은 사보임 허가 권한을 지닌 문희상 국회의장을 찾아가 설전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문 의장 쇼크, 한국당 임이자 의원의 성추행 논란 등이 터졌다.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 데드라인으로 정한 25일이 되자 한국당 의원들은 운동화를 신고 무전기를 소지한 채 물리적 투쟁에 나섰다. 문 의장이 병상에서 오 의원에 대한 사보임을 허가했지만 한국당 의원들은 국회 내 회의실을 미리 점거한 채 무력 저지를 예고했다.

최근 대여투쟁의 선봉에 섰던 황교안 대표는 25일 장인상으로 인해 현장을 지키지 못했다. 황 대표는 대표 비서실장인 이헌승 의원을 통해 “가족과 함께 조용히 상을 치르고 복귀할 예정”이라며 “조문은 오지 말고 대여투쟁 상황에 집중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19-04-2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