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멱살·욕설·인간띠… 국민 안중에 없는 3류 막장 정치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패스트트랙 놓고 전쟁터 방불케 한 국회
4당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 제출 시도하자
한국당 의안과 봉쇄… 文의장 경호권 발동
한국당 의원·경호팀 밤새 충돌… 병원행도
나경원 “무자비한 폭거, 靑이 뒤에 있어”
홍영표 “불법·폭력 행위에 책임 묻겠다”
바른미래 사개특위 위원 하룻새 2명 교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5일 국회 의안과에 공수처 설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을 의안과에 제출하려 하자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직자들이 의안과 사무실 앞에서 이들을 가로막으면서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5일 국회 의안과에 공수처 설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을 의안과에 제출하려 하자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직자들이 의안과 사무실 앞에서 이들을 가로막으면서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25일 공직선거법 개정안, 검경수사권 조정안,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상정을 위한 절차에 돌입하자 국회가 욕설과 폭력으로 얼룩졌다.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직자들이 25일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여야 4당의 공수처 설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의 제출을 막기 위해 둥글게 만 플래카드를 서로 잡은 채 인간 벽을 만들고 농성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직자들이 25일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여야 4당의 공수처 설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의 제출을 막기 위해 둥글게 만 플래카드를 서로 잡은 채 인간 벽을 만들고 농성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한국당 의원들과 국회 경위 및 방호원 등 경호팀 간 충돌로 곳곳에서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날 오후 한국당 의원들이 국회 의안과를 점거하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33년 만에 의안과에 경호권을 발동했다. 국회 관계자는 “문 의장이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의 대치로 의안과 사무가 불가능하다는 보고를 받고 경호권 발동을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문 의장이 경호권을 발동한 것은 질서 유지가 필요한 곳이 회의장이 아닌 의안과 사무실이었기 때문이다. 이날 발동된 것까지 포함하면 국회 출범 이후 모두 6차례 불과하다. 반면 질서유지권은 국회의장뿐 아니라 상임위원장도 발동할 수 있고 행사 범위가 국회 본회의장 또는 상임위 회의장에 국한된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저녁 국회 본청 7층에 위치한 의안과를 봉쇄하면서 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의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인 형사소송법·검찰청법 개정안을 제출하지 못했다. 문 의장은 오후 6시 50분쯤 경호권을 발동했다. 국회 경호팀은 오후 7시 40분쯤 경호권을 집행했지만 한국당 의원의 거센 반발에 직면했다.

한국당은 다수의 의원과 보좌진을 총동원해 의안과 앞으로 몰려들었고 “문희상은 사퇴하라” “헌법수호 독재타도” 등을 외치며 육탄방어에 나섰다. 플래카드를 돌돌 말아 띠를 만든 의원과 보좌진은 경호팀의 진입을 막으며 버텼다. 경호팀 역시 물러서지 않고 한국당 의원을 조금씩 끌어냈으며 양측 간 긴장감은 최고조에 달했다.

분위기가 살벌해지면서 집단 또는 개별적 몸싸움과 욕설 그리고 폭력도 오갔다. 양측의 물리적인 충돌이 격화되면서 최연혜 한국당 의원은 부상을 입고 병원에 이송됐다.

경호권이 발동됐음에도 의원과 보좌진을 총동원한 한국당의 결사저지로 오후 8시10분쯤 국회 경호팀 관계자는 물러났다. 한국당 관계자들은 경호팀이 물러나자 “막았다” “나갔다”를 외치면서 애국가를 부르는 등 환호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 의원은 “우리 한국당이 야당이 다 됐다”며 “의사일정도 아닌데 경호권을 발동했다. 우리 의원들을 끌어내려고 했지만 밀리지 않았다. 우리 의원들이 대단하다”고 했다.

한국당의 결사 저지에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의 접수에 실패한 민주당은 이후 두 번 더 한국당의 저지를 뚫고 법안 접수를 시도했으나 이마저도 실패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경호팀의 의안과 진입을 저지한 뒤 “이것은 폭거다. 왜 이렇게 무자비하게 밀어붙이나”라며 “이유는 딱 하나다. 청와대가 뒤에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법안 접수를 하려던 과정에서 이철희, 기동민, 윤준호 의원도 합류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불법·폭력 행위에 대해 고발하고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며 “상상할 수 없는 무법천지의 사태가 대한민국 국회에서 하루 종일 전개되고 있다. 정말 국민 여러분에게 송구하다”고 말했다.

특히 국회 본청 445호실 앞에서 여야 지도부가 설전을 벌이는 상황에서 고성이 오갔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한국당을 향해 “이해찬 이름으로 고발할 거야”라고 하자, 한국당 의원과 당직자들은 “고발해, 고발해, 니 이름으로 다 해라. 260석 다 해라.”고 맞받아 쳤다. 그러자 이 대표는 또다시 “내 이름으로 고발할 거야”라며 되받아쳤다. 이에 나 원내대표도 “이해찬 당 대표, 심상정 의원님 이렇게 국회 운영해도 돼요”라며 맞서자, 심 의원은 “나경원 대표, 얼굴 좀 보고 얘기합시다”라고 했다. 이에 한국당 정진석, 김성원 의원은 “민주당 2중대 물러가라”고 소리치며 공방은 지속됐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후 늦게 사개특위 위원을 권은희 의원에서 임재훈 의원으로 교체했다. 이로써 기존 사개특위 위원인 오신환 의원, 권 의원에서 채이배 의원, 임 의원으로 각각 바뀐 것이다. 권 의원은 공수처와 관련해서 민주당과 이견을 보이다 교체됐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국회 의사과에 권 의원에 대한 사보임 신청서를 제출했고, 문 의장은 오 의원에 이어 두 번째로 사보임을 구두로 결재한 것이다.

권 의원은 “김 원내대표가 사개특위 협상을 강제로 중단했고 사보임계 제출을 일방적으로 진행했다”며 “다들 이성을 상실한 것 같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9-04-26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