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집단 성폭행 의혹’ 최종훈 출국금지 조치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17: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FT아일랜드 최종훈이 16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2019.3.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FT아일랜드 최종훈이 16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2019.3.16
연합뉴스

집단 성폭행 의혹을 받는 가수 최종훈(29)이 출국금지 조치를 받았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검찰을 통해 법무부에 최씨에 대한 출국금지를 요청해 이날 출국금지 처분이 내려졌다.

경찰은 최씨와 정준영(30·구속기소) 등을 특수강간 피의자로 입건하고 수사에 착수했으며, 단톡방 멤버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최종훈은 정씨 등 카톡방 구성원들과 2016년 1월 강원 홍천, 2016년 3월 대구에서 집단 성폭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강원 홍천 사건과 관련해 지난 23일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들로부터 고소장을 접수받고 기초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단체 대화방에서 성폭행 의심 사진 6장과 음성파일 1개를 확인했으며 성폭력 전담 수사관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들의 단체 대화방에서는 2016년 3월 대구의 한 호텔에서도 여성 집단 성폭행이 일어났다는 의혹의 단서가 될 만한 사진들과 음성파일이 확인돼 경찰은 피해 주장 여성이 고소장을 내는 대로 성폭력 전담 수사관을 투입할 계획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