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원 아나운서의 영화감독 남편은 교촌치킨 회장 아들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17: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지원 KBS 아나운서

▲ 정지원 KBS 아나운서

정지원(34) KBS 아나운서의 남편이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신임 회장의 아들 소준범(39)씨로 밝혀졌다.

정 아나운서는 지난 6일 독립영화 감독 소준범씨와 1년간 교제한 끝에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연세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출신인 정지원 아나운서는 2009년 경기·인천지역 민영방송사인 OBS에서 아나운서 활동을 시작했다. 2011년 KBS 공채 38기로 입사해 ‘연예가중계’ 등을 진행했다.

소준범씨는 한양대 연극영화학과를 졸업 후 2007년 영화 ‘아메리칸 드림’으로 제5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국제경쟁부문, 2011년 ‘Hello’로 제34회 클레르몽페랑국제단편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대표이사 회장은 1977년 호텔롯데에 입사한 롯데쇼핑 창립 멤버다. 소진세 회장은 롯데그룹에서 롯데미도파 대표이사, 롯데슈퍼 총괄사장, 코리아세븐 총괄사장, 그룹 대외협력단장, 사회공헌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 말 롯데그룹 인사에서 퇴임 후 최근 교촌에프앤비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됐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