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트럼프 5·6월 방일 중요… 남북정상회담 이후 3차 북미정상회담 가능”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14: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산가족 화상상봉장 수리 이달 말 끝… 고령 이산가족 위한 특단 대책 필요”
이야기하는 이해찬과 김연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가 2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27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 정책세미나’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이야기하고 있다.  2019.4.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야기하는 이해찬과 김연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가 2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27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 정책세미나’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이야기하고 있다. 2019.4.25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5·6월 일본 방문을 언급하며 “그런 계기들을 어떻게 잘 활용할 수 있을까 하는 게 굉장히 중요한 과제”라고 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한반도평화번영포럼이 주최한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기념강연에서 “지금 상황에서는 (지난 11일) 한미정상회담을 통해서 (비핵화) 프로세스를 다시 한 번 시작하는 데 의미가 있을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월 25∼28일 새 일왕 즉위 계기로 일본을 국빈방문하고, 6월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지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지난 2월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지난 11일 한미정상회담과 25일 북러정상회담을 시작으로 중러·미일 정상회담이 이어지는 만큼 이를 계기로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 정책세미나에서 한 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제의를 언급하며 “이번에 4차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된다면 세 번째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져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정착 과정에서 실질적인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 장관은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관련 “화상상봉 시설이 전국적으로 수리 중인데 이달 말이면 끝날 것 같다”며 “남북 간 합의만 끝나면 화상상봉을 할 수 있다. 대상자 선정 등까지 포함하면 40일 정도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했다. 이어 “고령의 이산가족들의 사망이 빨라지고 있고 증가하고 있는데 제한된 시간 동안에 많은 분들이 만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