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보도 그후] 국기원 ‘러 태권도 대부’ 故 최명철에 명예 단증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18: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년 12월 31일자 27면 - 88올림픽서 태권도 처음 보고 인연
지난해 3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행사에서 북한 선수단과 함께한 최명철(가운데) 전 러시아태권도협회 고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해 3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행사에서 북한 선수단과 함께한 최명철(가운데) 전 러시아태권도협회 고문.

국기원이 지난해 12월 30일 별세한 ‘러시아 태권도계 대부’ 최명철(당시 68·멘체르 초이) 전 러시아태권도협회 고문에게 명예 9단증을 추서했다.

최 전 고문과 지난 30년 동안 러시아 전역에 태권도를 보급해온 경기도태권도협회 임영선 부회장은 24일 “초이가 한평생 불모지였던 러시아에 태권도를 보급하고 대한민국과 러시아 간 민간외교에 크게 기여한 점을 국기원이 높이 평가한 것 같다”며 “오는 30일 러시아태권도겨루기대회가 열리는 하바롭스크에서 초이 유가족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려인 2세인 최 전 고문은 지난해 11월 대한적십자사 초청으로 한국에 왔다가 말기암 진단을 받았으며 모스크바에서 별세했다. 가라데 러시아 국가대표 코치 등을 지낸 최 고문은 1988년 서울올림픽 때 TV중계를 통해 태권도를 보고 자신의 뿌리인 대한민국 태권도와 인연을 맺었다. 이듬해 제자들을 이끌고 방한해 국기원에서 태권도를 배운 후 30년간 러시아 전역에 태권도를 보급했다. 러시아어로 된 태권도 규칙을 처음 출간했다.

임 부회장은 “조금 더 살 수 있도록 한국에 있을 때 수술을 해주지 못한 게 늘 죄스러웠는데 국기원이 그 미안함을 조금이나마 덜게 해 줘 감사하다”면서 “초이가 30년 전 제자들과 머물며 태권도를 처음 수련하던 포천시 영북면에 기념비를 세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19-04-25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