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출생아 수 또 역대 최저치 기록… 39개월 연속 감소 ‘인구절벽’ 가속화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19: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81년 통계 작성 이후 월별 최소
통계청 “30~34세 여성 인구 줄어”
혼인 건수도 4.2%↓ 1만 8200건
사망자 수 2만 2800명… 8.8%↓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 2월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치를 또다시 갈아치웠다. 사망자 수와의 격차도 좁혀지고 있어 ‘인구절벽’이 가속화되는 양상이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2월 출생아 수는 2만 57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900명(6.9%) 줄었다. 2월 기준 출생아 수는 1981년 월별 통계를 작성한 이후 최소다. 전년 같은 달 대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39개월 연속 감소세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도 6.5명에 그쳤다.

통계청은 “아이를 낳는 주된 연령층인 30~34세 여성 인구가 줄고, 혼인 건수도 감소세를 보이는 것이 출생아 수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2월 사망자 수는 2만 2800명으로 1년 전보다 2200명(8.8%) 감소했다. 2월 기준으로 2013년 이후 가장 적었다. 출생아와 사망자가 동시에 줄면서 고령화 속도도 한층 빨라지는 모습이다.

2월 혼인 건수는 1년 전보다 800건(4.2%)이 줄어든 1만 8200건으로, 이 역시도 2월 기준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전년 같은 달 대비 혼인 건수는 지난해 11월 이후 4개월 연속 감소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25∼34세 인구가 감소 중인 것이 영향을 미쳤다”며 “혼인은 신고 기준인데 올해 2월은 설 연휴로 동사무소·구청 신고 가능 영업일이 전년의 2월보다 하루 적었던 것도 한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2월에 신고된 이혼 건수는 8200건으로 1년 전보다 500건(6.5%) 늘었다.

한편 전국의 주택 매매가 급감하면서 3월 인구 이동은 64만 1000명으로 1년 전보다 9.4%(6만 6000명) 줄었다. 3월 기준으로 1975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적은 규모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9363명, 세종시 2076명, 충남 530명 등으로 인구가 순유입됐다. 대구 2425명, 부산 1920명, 서울 1650명 등으로 순유출됐다.

세종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9-04-25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