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보위 “북한 통일전선부장 김영철에서 장금철로 교체”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17: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굳은 표정의 김영철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듀폰서클 호텔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북미고위급 회담을 마친 뒤 호텔을 떠나고 있다. 2019.1.19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굳은 표정의 김영철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듀폰서클 호텔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북미고위급 회담을 마친 뒤 호텔을 떠나고 있다. 2019.1.19
EPA 연합뉴스

북한에서 대미·대남 업무를 담당하는 통일전선부장이 김영철 당 부위원장에서 장금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으로 교체됐다고 국회 정보위원회 관계자가 24일 밝혔다.

장금철 부장은 50대 후반으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와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에서 민간 교류 관련 업무를 담당한 경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지난 2월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외유인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방문에 빠지면서 대미·대남 업무에서 빠진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 바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