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 30%↓…KB금융 순익 12.7%↓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13: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금융지주 KB금융그룹 홈페이지 캡처

▲ KB금융지주
KB금융그룹 홈페이지 캡처


올해 주요 상장사의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연초보다 30% 이상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3개 이상 증권사가 실적 전망치를 낸 상장사 136개사의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23조 7029억원으로 추산됐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4개사는 잠정 실적을 반영했다. 이는 연초 전망치(35조 4463억원)보다 33.1%, 지난해 1분기 실적과 비교하면 36.4% 각각 줄어든 것이다.

특히 삼성전자가 지난 5일 1분기 영업이익 잠정치를 연초 전망(12조 3154억원)보다 49.7% 낮은 6조 2000억원을 발표하면서 하락폭이 커졌다. SK하이닉스(1조 4879억원)의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도 연초보다 62.7% 낮아졌다.

이날 KB금융은 1분기 당기순익이 8457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1분기(9682억원)보다 12.7%(1225억원) 감소했지만 다른 업종에 비해 낙폭이 작은 편이다. 지난해 1분기 명동사옥 매각 이익(830억원)과 1분기 희망퇴직 비용(350억원) 등 일회성 요인을 제외하면 큰 변화는 없었다는 설명이다. 주요 계열사인 KB국민은행은 1분기 순익이 572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0% 줄었다. KB국민카드의 순익은 780억원으로 8.8% 늘었다. KB증권과 KB손해보험의 순익은 각각 809억원, 753억원이었다.

KB금융과 신한금융의 ‘리딩뱅크’ 경쟁에서 이번에는 신한금융이 유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들은 25일 1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신한금융이 9073억원 순익을 낼 것으로 추산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