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인천공항 통해 출국 “내가 범죄자냐, 엄마 아프다”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16: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고 장자연 씨 사건에 대한 증언을 이어가고 있는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4일 오후 서울 시내 모처에서 연합뉴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2019.4.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배우 고 장자연 씨 사건에 대한 증언을 이어가고 있는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4일 오후 서울 시내 모처에서 연합뉴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2019.4.5
연합뉴스

‘장자연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공개 증언에 나선 배우 윤지오가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한다.

윤지오는 이날 자신의 출국 과정을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했다. 그는 공항 내부에 있던 취채진을 향해 “어떻게 알고 나왔냐. 오늘 공항에 나온 언론사들과는 향후 인터뷰하지 않겠다. 내가 범죄자냐. 지금 장난하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왜 출국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4월 4일부터 엄마 아프시다고 했는데 제대로 된 보호자 역할을 못했다. 이게 증인을 대하는 태도냐”라고 지적했다. 김수민 작가의 고소장 제출에 대해서는 “당연히 맞고소 하겠다. 죄가 없다”고 반박했다.

윤지오는 인스타그램에 출판사 대표와의 카톡을 캡처해 올린 뒤 “어머니의 유방암 재검 결과 왼쪽 가슴에 종양이 발견됐다. 엄마의 건강이 최우선”이라며 “제가 범죄자입니까? 출국 금지? 제가 어디에 있든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대한민국이 안전이 보장돼 보이시냐”고 반문했다.

한편 김수민 작가 법률대리인인 박훈 변호사는 전날 “윤지오씨는 고 장자연씨의 억울한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 윤지오씨는 조모씨 성추행 건 이외 본 것이 없으며 ‘장자연 리스트’를 봤다고 주장하면서 후원을 받고 있다”면서 사기죄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