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앞에서 투신자살한 중국 고등학생, 부모 역할 논쟁 낳아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16: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고등학생이 다리에서 뛰어내리기 직전 달려가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 카메라 영상으로 왼쪽은 그의 어머니다.

▲ 중국 고등학생이 다리에서 뛰어내리기 직전 달려가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 카메라 영상으로 왼쪽은 그의 어머니다.

어머니가 지켜보는 앞에서 투신자살한 중국 고등학생의 영상이 부모의 역할에 대한 논쟁을 일으켰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23일 지난주 상하이 황푸강을 가로지르는 루푸 다리에서 17살 난 남학생이 뛰어내리는 영상이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부모의 역할에 대한 비판을 낳고 있다고 보도했다.

남학생은 지난 17일 밤 투신자살을 했는데 다리에서 뛰어내리기 직전 어머니가 모는 흰 차의 뒷좌석에 앉아있었다. 남학생의 어머니는 갑자기 다리 중간에서 차를 멈춘 다음 차에서 내려 앉아있는 아들에게 무엇인가를 이야기했다. 이어 어머니가 운전석으로 돌아가자 남학생이 차에서 내려 다리 난간으로 뛰어갔다. 어머니가 곧 뒤쫓아갔지만 아들은 다리에서 뛰어내렸다. 어머니는 급우들과 다툰 것에 대해 아들을 나무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 어머니와 고등학생의 영상에 수많은 댓글이 달렸는데 많은 네티즌들은 자신의 경험을 떠올리며 중국식 양육방식을 비판했다. 한 네티즌은 “남학생의 어머니는 남은 평생 죄책감 속에 살게 될 것”이라며 “남학생의 선택은 어머니의 그날 꾸짖음 때문만이 아닐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영상 속의 어머니는 우리 어머니와 같다”며 “내가 아무리 상처받더라도 어머니는 항상 내 문제를 지적했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가 자신을 사랑하는 것은 부인할 수 없지만 어린 시절 잘못된 교육 방식으로 해를 끼친 것도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한 웨이보 사용자는 “나는 그 남학생의 감정을 전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며 “그는 친구들과 갈등이 있었고 가족들로부터 위로받고 싶었는데 어머니로부터 비난을 듣자 무척 기분이 나빴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베이징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리이눠는 위챗 계정을 통해 “짧은 영상 속에서 우리는 들리지 않는 수많은 수년간의 외침과 질식할 것만 같은 우울함, 억제된 감정을 상상할 수 있다”고 썼다.

하지만 요즘 젊은이들의 정신적 나약함을 지적하는 의견도 있다. 웨이보 한 이용자는 “요즘 어린이들은 점점 더 나약해지고 있다”며 “교사들은 어떤 비판적인 말도 못하고 부모가 자녀를 나무랄 수 없다면 나중에 커서 이들은 어떻게 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만약 젊었을 때 좌절을 경험하지 못했다면 나중에 성인이 되었을 때 고생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남겼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