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한국당 항의에 쇼크…임이자 “모멸감” 병원행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15: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4일 국회의장실을 점거하며 항의하는 와중에 문희상 의장이 여성의원인 임이자 의원의 신체를 만졌다고 주장했다.

▲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4일 국회의장실을 점거하며 항의하는 와중에 문희상 의장이 여성의원인 임이자 의원의 신체를 만졌다고 주장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언성을 높이는 과정에서 쇼크를 받아 병원으로 향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문 의장을 찾아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의 키를 쥐고 있는 바른미래당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의 사보임을 받아주지 말 것을 요구하며 의장실을 점거했다.

문 의장이 의장실을 빠져 나가려 하자 한국당 의원들이 막아서며 실랑이를 벌였다. 문 의장은 ‘저혈당 쇼크’와 탈진 증세로 국회 의무실을 찾았고 ‘병원에 가는 게 좋겠다’는 의무진의 소견에 따라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동했다.

한국당은 임이자 의원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임이자 의원이 ‘이러시면 성희롱입니다’고 (문 의장에게) 강력 항의하자 (문 의장이) ‘그럼 이렇게 하면 되겠냐’며 다시 두손으로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나 감싸고 어루만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 의원이 심각한 모멸감에 정서적 쇼크를 받아 병원에 갔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문 의장이 이동하는데 임 의원께서 정면으로 막아서서 신체 접촉이 있었지만 이를 성추행이라고 주장하는 건 전혀 상식적이지 않다. 밀치고 나갈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어 놓고 이렇게 하는 건 일종의 자해공갈”이라며 유감을 나타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